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 외교부 “남북화해 기회 삼아 북미 대화해야” 촉구
입력 2018.02.13 (17:51) 수정 2018.02.13 (18:04) 국제
중국 외교부가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화해 분위기를 기회 삼아 북한과 미국이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미국을 겨냥해선 대화 없이 제재만으로는 북한 핵 문제를 풀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은 견해를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먼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나타난 적극적인 발전 추세를 환영하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를 대화와 담판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양측이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어렵게 얻은 교류 추세를 다음으로 이어가길 바라며 이를 기점으로 양측이 대화의 대문을 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의 핵심은 북미 간 모순이며 남북 간 접촉이 적시에 북미간 접촉으로 전환될 수 있길 바란다"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은 대화 없이 제재만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 담판 없이 압력만으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재의 압력이 담판의 동력으로 바뀌어야 한다"면서 "북미는 현재 '기회의 창'을 잡아 성의를 보이고 적시에 유의미한 걸음을 내딛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는 아울러 "평창올림픽 경기장에서 훈풍이 불고 있을 때 국제사회는 한반도 정세가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도록 더욱 응원하고 더욱 격려해 한반도 비핵화의 조기 실현을 추진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중 외교부 “남북화해 기회 삼아 북미 대화해야” 촉구
    • 입력 2018-02-13 17:51:24
    • 수정2018-02-13 18:04:54
    국제
중국 외교부가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화해 분위기를 기회 삼아 북한과 미국이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미국을 겨냥해선 대화 없이 제재만으로는 북한 핵 문제를 풀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은 견해를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먼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나타난 적극적인 발전 추세를 환영하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를 대화와 담판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양측이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어렵게 얻은 교류 추세를 다음으로 이어가길 바라며 이를 기점으로 양측이 대화의 대문을 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한반도 문제의 핵심은 북미 간 모순이며 남북 간 접촉이 적시에 북미간 접촉으로 전환될 수 있길 바란다"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은 대화 없이 제재만으로 해결할 수 없으며 담판 없이 압력만으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재의 압력이 담판의 동력으로 바뀌어야 한다"면서 "북미는 현재 '기회의 창'을 잡아 성의를 보이고 적시에 유의미한 걸음을 내딛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그는 아울러 "평창올림픽 경기장에서 훈풍이 불고 있을 때 국제사회는 한반도 정세가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도록 더욱 응원하고 더욱 격려해 한반도 비핵화의 조기 실현을 추진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