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펜스 “北 원하면 대화”…틸러슨 “대화 시기, 北에 달려”
입력 2018.02.13 (19:06) 수정 2018.02.13 (19:3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펜스 미 부통령이 귀국 길에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북한이 원하면 대화에 응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미 대화가 열린다면 그 시기는 북한의 결정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을 찾았던 펜스 미 부통령이 워싱턴에 도착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귀국 길 기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지 않는 한 최대의 압박 정책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이집트를 방문 중인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미 대화의 시기는 북한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틸러슨/美 국무장관 : "언제 북한이 미국과 진정성 있고 의미있는 방식으로 관여할 준비가 될지, 그 결정은 북한에 달려 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은 대화 탁자에 무엇이 올라야 하는지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 발언이 북미 대화의 출발점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판단하기에 이르다고 했습니다.

[틸러슨/美 국무장관 : "펜스 부통령의 대화 가능성에 대한 언급과 그것이 외교적 절차의 시작인지에 대해서는 판단하기에 너무 이르다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 회의에서 특정 국가를 지목하지는 않은 채 그들이 핵 개발을 중단하면 미국도 중단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나는 그들이 (핵개발을) 중단하기를 바랍니다. 그들이 중단하면 우리는 2분 만에 멈출 겁니다. 솔직히 나는 많은 핵무기를 없애고 싶습니다."]

미국은 최대의 압박을 강화하는 동시에 적극적 관여 정책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면서도 비핵화라는 목표는 확고히 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펜스 “北 원하면 대화”…틸러슨 “대화 시기, 北에 달려”
    • 입력 2018-02-13 19:11:55
    • 수정2018-02-13 19:31:35
    뉴스 7
[앵커]

펜스 미 부통령이 귀국 길에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북한이 원하면 대화에 응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미 대화가 열린다면 그 시기는 북한의 결정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을 찾았던 펜스 미 부통령이 워싱턴에 도착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귀국 길 기내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지 않는 한 최대의 압박 정책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이집트를 방문 중인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미 대화의 시기는 북한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틸러슨/美 국무장관 : "언제 북한이 미국과 진정성 있고 의미있는 방식으로 관여할 준비가 될지, 그 결정은 북한에 달려 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은 대화 탁자에 무엇이 올라야 하는지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 발언이 북미 대화의 출발점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판단하기에 이르다고 했습니다.

[틸러슨/美 국무장관 : "펜스 부통령의 대화 가능성에 대한 언급과 그것이 외교적 절차의 시작인지에 대해서는 판단하기에 너무 이르다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 회의에서 특정 국가를 지목하지는 않은 채 그들이 핵 개발을 중단하면 미국도 중단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나는 그들이 (핵개발을) 중단하기를 바랍니다. 그들이 중단하면 우리는 2분 만에 멈출 겁니다. 솔직히 나는 많은 핵무기를 없애고 싶습니다."]

미국은 최대의 압박을 강화하는 동시에 적극적 관여 정책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면서도 비핵화라는 목표는 확고히 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