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거친 매너 中 쇼트트랙 잇따라 반칙…무더기 실격
입력 2018.02.13 (21:56) 종합
중국 쇼트트랙 선수들이 경기 중 손을 이용한 반칙이 잇따라 적발되면서 무더기 실격 처리됐다.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과 여자 500m 준결승에서는 중국 선수 4명이 반칙을 저질러 잇따라 실격됐다.

특히 남자 대표팀의 서이라(화성시청)는 중국 선수와의 충돌로 예선에서 탈락할 뻔했다.

1,000m 예선 6조에서 뛴 서이라는 중국 한톈위에 이어 2위를 달리다 다섯 바퀴째에서 1위로 올라섰지만 곧바로 한톈위와 충돌하며 균형을 잃고 4위로 처졌다. 마지막에 스퍼트를 낸 서이라는 조 3위로 통과해 준준결승 진출이 무산될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 결과 서이라가 4위로 처지기 직전 한톈위가 손으로 서이라를 밀치는 장면이 포착됐고, 한톈위가 반칙으로 실격되면서 서이라가 2위로 올라서 예선을 통과했다.

앞서 예선 4조에서도 중국의 런쯔웨이가 2위로 통과했으나 함께 달리던 라트비아의 로베르츠 즈베이니엑스를 손으로 밀친 것으로 확인되면서 실격됐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1,000m 출전했던 3명의 선수 가운데 우다징만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500m에서도 준결승에 진출한 판커신 등 2명의 중국 선수가 모두 반칙으로 실격됐다.

판커신은 이날 준결승 1조에서 최민정(성남시청)과 함께 달려 3위로 골인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반칙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돼 파이널 B로도 가지 못하고 실격 처리됐다. 준결승 2조의 취춘위 역시 최하위인 4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후 반칙이 확인되면서 파이널 B에 가지 못했다.
  • 거친 매너 中 쇼트트랙 잇따라 반칙…무더기 실격
    • 입력 2018-02-13 21:56:06
    종합
중국 쇼트트랙 선수들이 경기 중 손을 이용한 반칙이 잇따라 적발되면서 무더기 실격 처리됐다.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과 여자 500m 준결승에서는 중국 선수 4명이 반칙을 저질러 잇따라 실격됐다.

특히 남자 대표팀의 서이라(화성시청)는 중국 선수와의 충돌로 예선에서 탈락할 뻔했다.

1,000m 예선 6조에서 뛴 서이라는 중국 한톈위에 이어 2위를 달리다 다섯 바퀴째에서 1위로 올라섰지만 곧바로 한톈위와 충돌하며 균형을 잃고 4위로 처졌다. 마지막에 스퍼트를 낸 서이라는 조 3위로 통과해 준준결승 진출이 무산될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 결과 서이라가 4위로 처지기 직전 한톈위가 손으로 서이라를 밀치는 장면이 포착됐고, 한톈위가 반칙으로 실격되면서 서이라가 2위로 올라서 예선을 통과했다.

앞서 예선 4조에서도 중국의 런쯔웨이가 2위로 통과했으나 함께 달리던 라트비아의 로베르츠 즈베이니엑스를 손으로 밀친 것으로 확인되면서 실격됐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는 1,000m 출전했던 3명의 선수 가운데 우다징만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500m에서도 준결승에 진출한 판커신 등 2명의 중국 선수가 모두 반칙으로 실격됐다.

판커신은 이날 준결승 1조에서 최민정(성남시청)과 함께 달려 3위로 골인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반칙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돼 파이널 B로도 가지 못하고 실격 처리됐다. 준결승 2조의 취춘위 역시 최하위인 4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후 반칙이 확인되면서 파이널 B에 가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