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세균 의장 “스포츠로 정치갈등 극복”, 북측 리용선 “남북은 하나”
입력 2018.02.13 (22:02) 수정 2018.02.13 (22:10) 정치
정세균 국회의장이 13일(오늘) '남북 합동 태권도 시범공연단'을 국회의장 공관으로 초청해 격려 만찬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우리나라 인사들은 물론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 리용선 총재와 황호영 수석부총재 등 남북 인사 75명이 모여 평창동계올림픽과 태권도를 통한 남북 협력 등을 주제로 대화했다.

정 의장은 인사말에서 "평창올림픽은 한마디로 평화의 대축제다. 특히 이번 올림픽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고 개막식에 공동입장을 해 평화올림픽으로 가는 초석을 놓았다"며 "특히 태권도 시범공연단이 민족무예인 태권도로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온몸으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스포츠가 정치적 갈등을 극복하고 평화 증진의 매개가 된 사례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핑퐁외교가 대표적 경험"이라며 "태권도인들이 화해와 협력의 새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그러면서 "태권도는 고난을 이겨낸 꿋꿋한 우리 민족성을 잘 반영하고 있다. 북측에서도 태권도 사랑이 각별하다고 들었다"며 "남북 모두가 국기로 삼고 있는 태권도가 우리 민족 동질성 회복에 앞장설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같이 자리한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는 "태권도가 경직된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는 데 기여해 리 총재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서로 좋은 일을 많이 하겠다고 얘기했다"며 "ITF와 WT의 관계도 초심을 잃지 말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리 총재는 "(조정원) 총재님의 의지가 없었다면 (관계 개선이) 안됐을 것"이라며 "남북은 하나니까"라고 화답했다.

김일성 배지를 달고서 참석한 리 총재는 "정세균 국회의장 선생, 조정원 선생" 등으로 참석자를 열거하고 "(정 의장의) 초청에 다른 뜻이 있겠나. 태권도로 민족의 우수성을 알리고 민족의 단합과 화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정세균 의장 “스포츠로 정치갈등 극복”, 북측 리용선 “남북은 하나”
    • 입력 2018-02-13 22:02:57
    • 수정2018-02-13 22:10:13
    정치
정세균 국회의장이 13일(오늘) '남북 합동 태권도 시범공연단'을 국회의장 공관으로 초청해 격려 만찬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우리나라 인사들은 물론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 리용선 총재와 황호영 수석부총재 등 남북 인사 75명이 모여 평창동계올림픽과 태권도를 통한 남북 협력 등을 주제로 대화했다.

정 의장은 인사말에서 "평창올림픽은 한마디로 평화의 대축제다. 특히 이번 올림픽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고 개막식에 공동입장을 해 평화올림픽으로 가는 초석을 놓았다"며 "특히 태권도 시범공연단이 민족무예인 태권도로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온몸으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스포츠가 정치적 갈등을 극복하고 평화 증진의 매개가 된 사례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핑퐁외교가 대표적 경험"이라며 "태권도인들이 화해와 협력의 새시대를 여는 마중물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그러면서 "태권도는 고난을 이겨낸 꿋꿋한 우리 민족성을 잘 반영하고 있다. 북측에서도 태권도 사랑이 각별하다고 들었다"며 "남북 모두가 국기로 삼고 있는 태권도가 우리 민족 동질성 회복에 앞장설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같이 자리한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는 "태권도가 경직된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는 데 기여해 리 총재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서로 좋은 일을 많이 하겠다고 얘기했다"며 "ITF와 WT의 관계도 초심을 잃지 말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리 총재는 "(조정원) 총재님의 의지가 없었다면 (관계 개선이) 안됐을 것"이라며 "남북은 하나니까"라고 화답했다.

김일성 배지를 달고서 참석한 리 총재는 "정세균 국회의장 선생, 조정원 선생" 등으로 참석자를 열거하고 "(정 의장의) 초청에 다른 뜻이 있겠나. 태권도로 민족의 우수성을 알리고 민족의 단합과 화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