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윤성빈 금메달, 국민에게 최고의 설 선물”
입력 2018.02.16 (18:04) 수정 2018.02.16 (18:1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6일(오늘)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딴 윤성빈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윤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을 축하한다"며 "국민에게 최고의 설 선물이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윤 선수는 새로운 분야에서도 도전하고 노력하면 얼마든지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주었다"며 "용기와 자신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추억의 놀이였던 썰매는 윤 선수 덕분에 더 즐거운 놀이가 될 것"이라며 "이제 우리를 썰매 강국으로 이끌어줄 것 같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94년 개띠 윤 선수가 장담했듯, 황금 개띠 해에 황금개가 되어 국민에게 가슴 벅찬 희망을 주었다"며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선수, 고생 많았고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윤성빈 금메달, 국민에게 최고의 설 선물”
    • 입력 2018-02-16 18:04:31
    • 수정2018-02-16 18:10:2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6일(오늘)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딴 윤성빈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윤 선수의 스켈레톤 금메달을 축하한다"며 "국민에게 최고의 설 선물이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윤 선수는 새로운 분야에서도 도전하고 노력하면 얼마든지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주었다"며 "용기와 자신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추억의 놀이였던 썰매는 윤 선수 덕분에 더 즐거운 놀이가 될 것"이라며 "이제 우리를 썰매 강국으로 이끌어줄 것 같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94년 개띠 윤 선수가 장담했듯, 황금 개띠 해에 황금개가 되어 국민에게 가슴 벅찬 희망을 주었다"며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선수, 고생 많았고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