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세계 1·2위 격파’ 女컬링 “윤성빈 보고 힘냈다”
입력 2018.02.16 (19:12) 종합
세계랭킹 1위 캐나다에 이어 2위 스위스까지 제압한 여자컬링 대표팀은 경기 전 윤성빈의 금빛 질주를 본 덕분에 "긍정적인 힘을 받았다"고 말했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3차전에서 세계랭킹 2위 스위스를 7-5로 격파했다.

김선영은 "오늘 (경기 전) 셔틀을 타고 오면서 윤성빈의 경기를 봤다"며 "그 경기를 보고 힘을 얻었고, 우리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오늘도 금메달을 가져간 것을 보고 긍정적인 힘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영미는 2차전 한일전 역전패에 대해 "지난 경기는 잊기로 했다. 팀원끼리 '진 경기는 진 거고, 더 집중하기 위해 재정비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결국 승리는 자기 샷에 집중했을 때 얻는 것이었다.

한국(세계 랭킹 8위)은 예선 1차전 세계 랭킹 1위 캐나다를 8-6으로 꺾었고, 2차전에서는 랭킹 6위 일본을 상대로 5-7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그러나 대표팀은 한일전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세계 2위 스위스를 눌렀다.

김민정 감독은 "올림픽에서는 절대 강자가 없다"며 "상대가 누구인지보다 우리 능력을 전부 발휘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17일 오후 8시 5분 예선 4차전에서 세계 랭킹 4위 영국과 맞대결을 펼친다.
  • ‘세계 1·2위 격파’ 女컬링 “윤성빈 보고 힘냈다”
    • 입력 2018-02-16 19:12:57
    종합
세계랭킹 1위 캐나다에 이어 2위 스위스까지 제압한 여자컬링 대표팀은 경기 전 윤성빈의 금빛 질주를 본 덕분에 "긍정적인 힘을 받았다"고 말했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16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3차전에서 세계랭킹 2위 스위스를 7-5로 격파했다.

김선영은 "오늘 (경기 전) 셔틀을 타고 오면서 윤성빈의 경기를 봤다"며 "그 경기를 보고 힘을 얻었고, 우리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오늘도 금메달을 가져간 것을 보고 긍정적인 힘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영미는 2차전 한일전 역전패에 대해 "지난 경기는 잊기로 했다. 팀원끼리 '진 경기는 진 거고, 더 집중하기 위해 재정비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결국 승리는 자기 샷에 집중했을 때 얻는 것이었다.

한국(세계 랭킹 8위)은 예선 1차전 세계 랭킹 1위 캐나다를 8-6으로 꺾었고, 2차전에서는 랭킹 6위 일본을 상대로 5-7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그러나 대표팀은 한일전의 아쉬움을 털어내고 세계 2위 스위스를 눌렀다.

김민정 감독은 "올림픽에서는 절대 강자가 없다"며 "상대가 누구인지보다 우리 능력을 전부 발휘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여자컬링 대표팀은 17일 오후 8시 5분 예선 4차전에서 세계 랭킹 4위 영국과 맞대결을 펼친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