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代가 한자리에…이산가족들, 합동 차례상
입력 2018.02.16 (21:07) 수정 2018.02.16 (21: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설날인 오늘(16일) 푸근한 고향에서 가족, 친지들을 만나고 덕담을 나누는 하루였습니다.

고향을 북녘에 둔 실향민들은 합동 차례를 지내며 그리움을 달랬습니다.

설날 다양한 표정을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4대에 걸쳐 가족 10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왁자지껄한 세배만큼 넉넉한 세뱃돈에 아이들은 신이 납니다.

["공부도 열심히 하고 건강하니 반갑다."]

멀리 북녘땅이 보이는 임진각엔 합동 차례상이 차려졌습니다.

명절이면 더 그리운 고향 땅.

백발이 된 실향민들은 해가 지날수록 마음이 급합니다.

이산상봉 신청자 13만 명중 이제 생존자는 5만 명까지 줄었습니다.

[김유성/경기도 파주시 : "말 할 수가 없습니다. 이럴 때가 되면 정말 그리워요. 학교하며 친구들하고 온 동네방네 뛰어놀던 그 생각..."]

가족과 떨어져 일터에서 차례를 지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학교 측의 인력 감축에 반대해 19일째 농성 중인 청소 노동자들입니다.

[문종심/청소 노동자 :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그렇지만) 우리 목숨줄이 달려 있어서...농성장에 나와서 마음이 너무너무 아파요."]

버스 터미널은 이른 귀경객들로 붐빕니다.

어머니가 손에 꼭 쥐어준 음식 보따리가 한아름입니다.

[임동화/서울 중랑구 : "엄마가 해주신 반찬들, 갈비 이런 거. 음식들이에요. 서울 사니까 설이나 추석이 아니면 못 내려가니까..."]

오후부터 귀경 차량이 몰려 한 때 정체 구간이 천4백여 킬로미터에 이를 정도로 전국 고속도로는 양방향 모두 혼잡했습니다.

도로공사는 오늘(16일) 자정이 넘어야 귀경길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4代가 한자리에…이산가족들, 합동 차례상
    • 입력 2018-02-16 21:08:53
    • 수정2018-02-16 21:35:06
    뉴스 9
[앵커]

설날인 오늘(16일) 푸근한 고향에서 가족, 친지들을 만나고 덕담을 나누는 하루였습니다.

고향을 북녘에 둔 실향민들은 합동 차례를 지내며 그리움을 달랬습니다.

설날 다양한 표정을 홍성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4대에 걸쳐 가족 10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왁자지껄한 세배만큼 넉넉한 세뱃돈에 아이들은 신이 납니다.

["공부도 열심히 하고 건강하니 반갑다."]

멀리 북녘땅이 보이는 임진각엔 합동 차례상이 차려졌습니다.

명절이면 더 그리운 고향 땅.

백발이 된 실향민들은 해가 지날수록 마음이 급합니다.

이산상봉 신청자 13만 명중 이제 생존자는 5만 명까지 줄었습니다.

[김유성/경기도 파주시 : "말 할 수가 없습니다. 이럴 때가 되면 정말 그리워요. 학교하며 친구들하고 온 동네방네 뛰어놀던 그 생각..."]

가족과 떨어져 일터에서 차례를 지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학교 측의 인력 감축에 반대해 19일째 농성 중인 청소 노동자들입니다.

[문종심/청소 노동자 :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그렇지만) 우리 목숨줄이 달려 있어서...농성장에 나와서 마음이 너무너무 아파요."]

버스 터미널은 이른 귀경객들로 붐빕니다.

어머니가 손에 꼭 쥐어준 음식 보따리가 한아름입니다.

[임동화/서울 중랑구 : "엄마가 해주신 반찬들, 갈비 이런 거. 음식들이에요. 서울 사니까 설이나 추석이 아니면 못 내려가니까..."]

오후부터 귀경 차량이 몰려 한 때 정체 구간이 천4백여 킬로미터에 이를 정도로 전국 고속도로는 양방향 모두 혼잡했습니다.

도로공사는 오늘(16일) 자정이 넘어야 귀경길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