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지만 알차다” 농촌 알짜 편의시설 인기
입력 2018.02.19 (06:56) 수정 2018.02.19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농촌 지역에는 인구가 밀집해 있지 않아 편의시설이 부족한 곳이 많습니다.

접경지역인 강원도 인제와 양구에 소규모 '알짜' 편의시설이 들어서면서 주민들이 반기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목욕 통을 든 사람들이 작은 목욕탕으로 들어갑니다.

["어서오세요! (안녕하세요.)"]

친절하게 응대하는 직원들도 지역 주민입니다.

인구가 적고, 외진 이 지역에 자치단체가 30억 원을 들여 만든 첫 대중 목욕탕입니다.

이용료는 3천 원.

작지만 편리한 시설을 갖춰 인근에서도 찾을 정도로 인깁니다.

[김영남/주민 : "멀리 안가도 좋고 가까우니까 아주 좋아졌어요. 사람들이 엄청 와서, 귀둔(리)하고 서리에서도 오고. 좋아요."]

이 농촌마을에 들어선 첫 번째 영화관은 빈자리가 없습니다.

1시간 넘게 가지 않아도 최신 영화를 볼 수 있어 아이들부터, 군 장병, 어르신까지 발길이 이어집니다.

주민 일자리도 생겼습니다.

수백억 원을 투자한 일부 대형 건물이나 조형물이 무용지물로 방치되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김대건/교수/강원대학교 행정학과 : "(주민들의) 편리함 이런 것을 봤을 때는 예산을 쪼개서 군데군데 필요한 (시설을) 지역에 짓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죠."]

대형시설은 아니지만. 농촌지역 주민의 여가 생활 기회와 복지 혜택을 주는 작은 시설들이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작지만 알차다” 농촌 알짜 편의시설 인기
    • 입력 2018-02-19 06:58:00
    • 수정2018-02-19 08:01:51
    뉴스광장 1부
[앵커]

농촌 지역에는 인구가 밀집해 있지 않아 편의시설이 부족한 곳이 많습니다.

접경지역인 강원도 인제와 양구에 소규모 '알짜' 편의시설이 들어서면서 주민들이 반기고 있습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목욕 통을 든 사람들이 작은 목욕탕으로 들어갑니다.

["어서오세요! (안녕하세요.)"]

친절하게 응대하는 직원들도 지역 주민입니다.

인구가 적고, 외진 이 지역에 자치단체가 30억 원을 들여 만든 첫 대중 목욕탕입니다.

이용료는 3천 원.

작지만 편리한 시설을 갖춰 인근에서도 찾을 정도로 인깁니다.

[김영남/주민 : "멀리 안가도 좋고 가까우니까 아주 좋아졌어요. 사람들이 엄청 와서, 귀둔(리)하고 서리에서도 오고. 좋아요."]

이 농촌마을에 들어선 첫 번째 영화관은 빈자리가 없습니다.

1시간 넘게 가지 않아도 최신 영화를 볼 수 있어 아이들부터, 군 장병, 어르신까지 발길이 이어집니다.

주민 일자리도 생겼습니다.

수백억 원을 투자한 일부 대형 건물이나 조형물이 무용지물로 방치되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김대건/교수/강원대학교 행정학과 : "(주민들의) 편리함 이런 것을 봤을 때는 예산을 쪼개서 군데군데 필요한 (시설을) 지역에 짓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죠."]

대형시설은 아니지만. 농촌지역 주민의 여가 생활 기회와 복지 혜택을 주는 작은 시설들이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