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日언론 ‘남한 당국자 방북’ 보도 정정 요청…“대단히 유감”
입력 2018.02.19 (10:10) 수정 2018.02.19 (13:50) 정치
남북한 당국자가 지난 연말 두 차례에 걸쳐 평양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문제를 협의했다는 일본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오늘) 서면브리핑에서 해당 보도를 두고 "손톱만큼의 진실도 포함돼 있지 않다"며 "하나하나 반박하는 것이 구차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이 진작부터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기적처럼 만들어낸 남북대화'라는 표현 자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지난 10일 '40여 일 전만 해도 이렇게 되리라고 누구도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고 말했던 것도 거짓말이 돼버린다"며 "첫 대목이 잘못됐기에 이어진 기사는 모두 허상 위에 세워진 탑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서 잦아질 것으로 기대했으나 국내 언론이 이를 인용해 다시 보도하고 있다"며 "이러다 오보가 사실로 굳어지고 주변국의 오해를 살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아사히신문은 우리에게 손님이고 손님에게 야박하게 굴지 않는 게 우리 전통이지만 어쩔 수 없다"면서 "아사히신문에 강력한 유감의 뜻을 전하며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보에 대한 합당한 조처도 뒤따를 것"이라면서 "봄날의 살얼음판을 걷는 한국의 대통령과 국민의 마음을 헤아려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날 일본 아사히신문은 서울의 정보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당국자가 중국을 거쳐 평양을 방문했다"며 "북한은 협의 과정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중지를 요구했고, 한국 정부는 북측의 이런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한국 정부가 (협의 과정에서) 북한에 올림픽 개막 전 건군절 열병식 규모를 축소해달라고 요청한 모양"이라며 "한국은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한을 요청했고,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방한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日언론 ‘남한 당국자 방북’ 보도 정정 요청…“대단히 유감”
    • 입력 2018-02-19 10:10:36
    • 수정2018-02-19 13:50:45
    정치
남북한 당국자가 지난 연말 두 차례에 걸쳐 평양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문제를 협의했다는 일본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오늘) 서면브리핑에서 해당 보도를 두고 "손톱만큼의 진실도 포함돼 있지 않다"며 "하나하나 반박하는 것이 구차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이 진작부터 속 깊은 대화를 나눴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기적처럼 만들어낸 남북대화'라는 표현 자체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지난 10일 '40여 일 전만 해도 이렇게 되리라고 누구도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고 말했던 것도 거짓말이 돼버린다"며 "첫 대목이 잘못됐기에 이어진 기사는 모두 허상 위에 세워진 탑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서 잦아질 것으로 기대했으나 국내 언론이 이를 인용해 다시 보도하고 있다"며 "이러다 오보가 사실로 굳어지고 주변국의 오해를 살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아사히신문은 우리에게 손님이고 손님에게 야박하게 굴지 않는 게 우리 전통이지만 어쩔 수 없다"면서 "아사히신문에 강력한 유감의 뜻을 전하며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보에 대한 합당한 조처도 뒤따를 것"이라면서 "봄날의 살얼음판을 걷는 한국의 대통령과 국민의 마음을 헤아려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날 일본 아사히신문은 서울의 정보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당국자가 중국을 거쳐 평양을 방문했다"며 "북한은 협의 과정에서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중지를 요구했고, 한국 정부는 북측의 이런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또 "한국 정부가 (협의 과정에서) 북한에 올림픽 개막 전 건군절 열병식 규모를 축소해달라고 요청한 모양"이라며 "한국은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한을 요청했고,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방한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