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국GM 임단협 잠정 합의안 가결
바른미래당 “GM 군산공장 폐쇄, 정권 무능이 빚은 대참사”
입력 2018.02.19 (10:58) 수정 2018.02.19 (11:41) 정치
바른미래당은 19일(오늘)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GM본사의 탐욕과 금융 당국의 방관, 정권의 무능이 빚어낸 일자리 대참사"라고 비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전북 전주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폐쇄 결정으로 군산 경제와 전북 경제에 심대한 타격이 가해지고 있고 특히 군산 경제는 파산 위기까지 왔다는 볼멘소리가 들려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원인과 해법에 관해 여러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근로자들의 일자리와 삶의 터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남의 탓을 하지 말고 선제적 대응으로 총력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금 지원을 논의할 때 군산 공장의 가동이 전제되어야 함을 확실히 해야 한다"면서 한국GM 군산공장과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고용 안정을 위한 고용재난특별지역 지정을 거듭 촉구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도 "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17%의 지분을 보유한 산업은행은 즉각 대주주로서 권리를 행사해 엄격한 실사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유 공동대표는 "실사는 정부대책의 필수조건"이라며 "국회 기재위와 정무위, 환노위 등 관련 상임위를 즉각 개최해 한국GM 문제를 국회가 본격적으로 다뤄야 한다. 한국GM의 과도한 원가와 R&D 비용, GM본사의 고금리 대출 등에 대해 국회가 관련 자료를 다 받아보고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GM이 한국GM의 부평, 창원공장까지도 폐쇄하고 한국 철수 결정을 한다면 대한민국 정부가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다"며 "이럴 경우에 대비해 실사에 나서고 대책을 수립하되 이 지역에 산업을 그대로 유지하고 고용을 유지할 수 있게 정부가 다각도로 대책을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는 한국 자동차 산업 전체가 매우 심각한 위기라는 적신호"라며 "정부가 산업정책 차원에서 자동차 산업에서 해왔던 정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할 때"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GM 군산공장 폐쇄, 정권 무능이 빚은 대참사”
    • 입력 2018-02-19 10:58:18
    • 수정2018-02-19 11:41:02
    정치
바른미래당은 19일(오늘)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GM본사의 탐욕과 금융 당국의 방관, 정권의 무능이 빚어낸 일자리 대참사"라고 비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전북 전주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폐쇄 결정으로 군산 경제와 전북 경제에 심대한 타격이 가해지고 있고 특히 군산 경제는 파산 위기까지 왔다는 볼멘소리가 들려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원인과 해법에 관해 여러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근로자들의 일자리와 삶의 터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남의 탓을 하지 말고 선제적 대응으로 총력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금 지원을 논의할 때 군산 공장의 가동이 전제되어야 함을 확실히 해야 한다"면서 한국GM 군산공장과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고용 안정을 위한 고용재난특별지역 지정을 거듭 촉구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도 "공장 폐쇄 결정에 대해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17%의 지분을 보유한 산업은행은 즉각 대주주로서 권리를 행사해 엄격한 실사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유 공동대표는 "실사는 정부대책의 필수조건"이라며 "국회 기재위와 정무위, 환노위 등 관련 상임위를 즉각 개최해 한국GM 문제를 국회가 본격적으로 다뤄야 한다. 한국GM의 과도한 원가와 R&D 비용, GM본사의 고금리 대출 등에 대해 국회가 관련 자료를 다 받아보고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GM이 한국GM의 부평, 창원공장까지도 폐쇄하고 한국 철수 결정을 한다면 대한민국 정부가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다"며 "이럴 경우에 대비해 실사에 나서고 대책을 수립하되 이 지역에 산업을 그대로 유지하고 고용을 유지할 수 있게 정부가 다각도로 대책을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는 한국 자동차 산업 전체가 매우 심각한 위기라는 적신호"라며 "정부가 산업정책 차원에서 자동차 산업에서 해왔던 정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할 때"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