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공무원 25,692명 채용…소방공무원 2,000명 증원
입력 2018.02.19 (12:02) 수정 2018.02.19 (12:11) 사회
행정안전부는 올해 지방직 공무원 25,692명을 새로 채용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와 비교해 5,689명이 늘어났으며 소방공무원과 전염병 관리, 지진 대응 등 현장 인력을 중심으로 증원된다.

일반직 7급은 915명, 8‧9급은 17,804명으로 지난해보다 3,281명 늘어난 18,719명을 채용한다.

국민안전과 직결되는 소방직은 2017년보다 2,025명 늘어난 5,258명을 선발한다. 특히 법정 소방 인력 확보율이 낮은 충북, 전북, 경남 등은 현장 소방인력을 대폭 충원할 예정이다.

사회복지직은 지난해 12월 중순에 이어 올해에도 1,765명을 선발한다. 특히 치매 센터와 방문 간호 사업 강화를 위한 보건, 간호직 등은 771명 늘어난 1,473명을 선발해 읍, 면, 동 보건진료소에 중점 배치한다.

미세먼지, 대기오염 등에 대비한 환경직 등은 718명이 늘어난 2,535명을 선발한다. 풍수해와 지진 대응 등을 위한 방재안전직도 766명이 늘어난 2,744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저소득층 등 취업 보호 대상자에 대한 공직 진출 기회도 확대된다. 장애인은 법정 의무 고용비율(3.2%)을 웃도는 4.6%를, 저소득층의 경우 법정 의무 고용 비율(2%)보다 많은 4.5%를 각각 선발할 방침이다.

시・도별 선발인원 등은 2월 중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된다. 부산 등 16개 시‧도의 필기시험일의 경우 9급 공채는 5월 19일(토)에, 7급 공채는 10월 13일(토)에 각각 실시된다.

서울시는 제1회 7‧9급 공채는 3월24일(토)에, 제2회 7‧9급 공채는 6월 23일(토)에 동시 실시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급증하고 있는 베이붐 세대의 퇴직, 출산과 육아 휴직 따른 대체 근무 인력 수요 등을 감안해 자치단체별 예상 결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자치단체별 재정적 여건에 맞는 인력 충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서비스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행안부는 예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지방공무원 25,692명 채용…소방공무원 2,000명 증원
    • 입력 2018-02-19 12:02:24
    • 수정2018-02-19 12:11:00
    사회
행정안전부는 올해 지방직 공무원 25,692명을 새로 채용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와 비교해 5,689명이 늘어났으며 소방공무원과 전염병 관리, 지진 대응 등 현장 인력을 중심으로 증원된다.

일반직 7급은 915명, 8‧9급은 17,804명으로 지난해보다 3,281명 늘어난 18,719명을 채용한다.

국민안전과 직결되는 소방직은 2017년보다 2,025명 늘어난 5,258명을 선발한다. 특히 법정 소방 인력 확보율이 낮은 충북, 전북, 경남 등은 현장 소방인력을 대폭 충원할 예정이다.

사회복지직은 지난해 12월 중순에 이어 올해에도 1,765명을 선발한다. 특히 치매 센터와 방문 간호 사업 강화를 위한 보건, 간호직 등은 771명 늘어난 1,473명을 선발해 읍, 면, 동 보건진료소에 중점 배치한다.

미세먼지, 대기오염 등에 대비한 환경직 등은 718명이 늘어난 2,535명을 선발한다. 풍수해와 지진 대응 등을 위한 방재안전직도 766명이 늘어난 2,744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저소득층 등 취업 보호 대상자에 대한 공직 진출 기회도 확대된다. 장애인은 법정 의무 고용비율(3.2%)을 웃도는 4.6%를, 저소득층의 경우 법정 의무 고용 비율(2%)보다 많은 4.5%를 각각 선발할 방침이다.

시・도별 선발인원 등은 2월 중 지방자치단체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된다. 부산 등 16개 시‧도의 필기시험일의 경우 9급 공채는 5월 19일(토)에, 7급 공채는 10월 13일(토)에 각각 실시된다.

서울시는 제1회 7‧9급 공채는 3월24일(토)에, 제2회 7‧9급 공채는 6월 23일(토)에 동시 실시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급증하고 있는 베이붐 세대의 퇴직, 출산과 육아 휴직 따른 대체 근무 인력 수요 등을 감안해 자치단체별 예상 결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자치단체별 재정적 여건에 맞는 인력 충원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서비스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행안부는 예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