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인도·태평양국가 공적개발원조 통해 중국 견제
입력 2018.02.19 (12:22) 수정 2018.02.19 (12:32) 국제
일본 정부가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에 맞서 공적개발원조를 활용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전략'을 추진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런 내용을 담은 '개발협력백서'를 마련해 오는 23일 각의에 보고할 예정이다.

개발협력백서는 공적개발원조 분야에서 "해상교통 안전확보와 개발도상국의 법제도 정비를 지원해 세계 경제 발전에 기여하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는 중국의 일대일로에 협력할 것은 협력하되, 미국과 일본이 중시하는 해상에서의 '법의 지배'를 토대로 인도·태평양에서 해양질서를 구축하겠다는 의도다.

이를 위해 일본은 동남아 각국에 순시함정이나 관련 장비를 제공하고, 인도·태평양 연안국의 연안경비대 등 해상법 집행기관의 해상경비능력 강화를 위한 공동훈련에 나서며 관련 교육연수도 지원할 방침이다.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에 대한 수준 높은 인프라 정비를 통해 인적 물적 교류도 한층 활성화해 우군화하는 것도 공적개발원조 지원의 목표라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일본, 인도·태평양국가 공적개발원조 통해 중국 견제
    • 입력 2018-02-19 12:22:10
    • 수정2018-02-19 12:32:01
    국제
일본 정부가 중국의 일대일로 전략에 맞서 공적개발원조를 활용해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전략'을 추진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외무성은 이런 내용을 담은 '개발협력백서'를 마련해 오는 23일 각의에 보고할 예정이다.

개발협력백서는 공적개발원조 분야에서 "해상교통 안전확보와 개발도상국의 법제도 정비를 지원해 세계 경제 발전에 기여하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는 중국의 일대일로에 협력할 것은 협력하되, 미국과 일본이 중시하는 해상에서의 '법의 지배'를 토대로 인도·태평양에서 해양질서를 구축하겠다는 의도다.

이를 위해 일본은 동남아 각국에 순시함정이나 관련 장비를 제공하고, 인도·태평양 연안국의 연안경비대 등 해상법 집행기관의 해상경비능력 강화를 위한 공동훈련에 나서며 관련 교육연수도 지원할 방침이다.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에 대한 수준 높은 인프라 정비를 통해 인적 물적 교류도 한층 활성화해 우군화하는 것도 공적개발원조 지원의 목표라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