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21학년도 수능…수학 ‘기하’ 제외·과학Ⅱ 포함”
입력 2018.02.19 (14:01) 수정 2018.02.19 (14:04) 사회
올해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에서는 수학 영역에서 '기하'가 빠질 것으로 보인다. 과학탐구 영역에서는 '과학 Ⅱ' 과목이 출제 범위에 포함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19일 서울교대 에듀웰센터에서 2021학년도 수능 출제 범위를 결정하기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정책연구팀'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검토 결과를 발표했다.

애초 2021학년도 수능은 올해 고1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교육과정인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지난해 개편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절대평가 확대 문제로 논란이 커지자, 지난해 8월 교육부가 개편을 1년 유예했다. 2021학년도 수능은 기존 수능 체제에 새 교육과정을 접목해야 하는 '특수 상황'이 된 것이다.

먼저, 국어 영역은 출제 범위에 '독서,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 문학'을 포함시키자는 것이 연구팀의 결론이다. 현행 수능 출제범위(화법과 작문, 문학, 독서와 문법)와 비교했을 때, '매체' 부분이 추가돼 범위가 확대되는 문제가 있지만, '언어와 매체'라는 한 과목 내에서 일부만 출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반영됐다.

수학 영역에서,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은 '기하'가 빠지고 '수학 Ⅰ, 미적분, 확률과 통계'가 포함되는 안이 제시됐다. '기하와 벡터'는 2009 교육과정에서는 일반 과목이었지만, 2015 교육과정에서 '기하'가 진로 선택 과목으로 분류되면서 수능 출제 여부가 관심사였다. 2015 교육과정에서 수능 출제 범위는 공통과목과 일반 선택과목까지만 포함하겠다는 게 교육부 방침이다. 연구팀은 새 교육과정 운영과 학생들의 수학 학습 시수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인문계열 학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나'형에는 고1 과정인 '공통수학'을 넣지 않는 대신, '수학 Ⅰ, 수학 Ⅱ, 확률과 통계'를 넣는 안이 제시됐다.

과학탐구 영역에서는 '과학 Ⅱ'의 포함 여부가 핵심 쟁점이었다. 연구팀 결론은 '과학 Ⅱ' 포함이다. 2015 교육과정을 보면, '물리학 Ⅰ, 화학 Ⅰ, 생명과학 Ⅰ, 지구과학 Ⅰ'은 일반 선택 과목이고, '물리학 Ⅱ, 화학 Ⅱ, 생명과학 Ⅱ, 지구과학 Ⅱ"는 진로 선택 과목으로 분류됐다. 지난해 8월 수능 개편 유예 발표 당시, 교육부가 2021학년도 수능은 현행과 동일한 과목 구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과학 Ⅱ'를 포함할 수밖에 없다는 게 연구팀 결론이다.

영어·사회탐구·직업탐구 영역은 과목 구조에 변화가 없어, 현행 수능과 동일한 범위에서 출제하는 안이 제시됐다.

교육부는 이 같은 연구팀의 결과물을 토대로 이날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종합해, 이달 말까지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 “2021학년도 수능…수학 ‘기하’ 제외·과학Ⅱ 포함”
    • 입력 2018-02-19 14:01:05
    • 수정2018-02-19 14:04:01
    사회
올해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에서는 수학 영역에서 '기하'가 빠질 것으로 보인다. 과학탐구 영역에서는 '과학 Ⅱ' 과목이 출제 범위에 포함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19일 서울교대 에듀웰센터에서 2021학년도 수능 출제 범위를 결정하기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 정책연구팀'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검토 결과를 발표했다.

애초 2021학년도 수능은 올해 고1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교육과정인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지난해 개편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절대평가 확대 문제로 논란이 커지자, 지난해 8월 교육부가 개편을 1년 유예했다. 2021학년도 수능은 기존 수능 체제에 새 교육과정을 접목해야 하는 '특수 상황'이 된 것이다.

먼저, 국어 영역은 출제 범위에 '독서,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 문학'을 포함시키자는 것이 연구팀의 결론이다. 현행 수능 출제범위(화법과 작문, 문학, 독서와 문법)와 비교했을 때, '매체' 부분이 추가돼 범위가 확대되는 문제가 있지만, '언어와 매체'라는 한 과목 내에서 일부만 출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반영됐다.

수학 영역에서,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은 '기하'가 빠지고 '수학 Ⅰ, 미적분, 확률과 통계'가 포함되는 안이 제시됐다. '기하와 벡터'는 2009 교육과정에서는 일반 과목이었지만, 2015 교육과정에서 '기하'가 진로 선택 과목으로 분류되면서 수능 출제 여부가 관심사였다. 2015 교육과정에서 수능 출제 범위는 공통과목과 일반 선택과목까지만 포함하겠다는 게 교육부 방침이다. 연구팀은 새 교육과정 운영과 학생들의 수학 학습 시수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인문계열 학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나'형에는 고1 과정인 '공통수학'을 넣지 않는 대신, '수학 Ⅰ, 수학 Ⅱ, 확률과 통계'를 넣는 안이 제시됐다.

과학탐구 영역에서는 '과학 Ⅱ'의 포함 여부가 핵심 쟁점이었다. 연구팀 결론은 '과학 Ⅱ' 포함이다. 2015 교육과정을 보면, '물리학 Ⅰ, 화학 Ⅰ, 생명과학 Ⅰ, 지구과학 Ⅰ'은 일반 선택 과목이고, '물리학 Ⅱ, 화학 Ⅱ, 생명과학 Ⅱ, 지구과학 Ⅱ"는 진로 선택 과목으로 분류됐다. 지난해 8월 수능 개편 유예 발표 당시, 교육부가 2021학년도 수능은 현행과 동일한 과목 구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과학 Ⅱ'를 포함할 수밖에 없다는 게 연구팀 결론이다.

영어·사회탐구·직업탐구 영역은 과목 구조에 변화가 없어, 현행 수능과 동일한 범위에서 출제하는 안이 제시됐다.

교육부는 이 같은 연구팀의 결과물을 토대로 이날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종합해, 이달 말까지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를 최종 확정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