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권성동 의혹 거론…“국회 정상화와 수사는 별개”
입력 2018.02.19 (16:10) 수정 2018.02.19 (16:19) 정치
여야가 19일(오늘) 자유한국당 소속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 공방으로 파행됐던 2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정상화와 수사는 별개"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국회 정상화가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는 특정 정치인에 대해 면죄부를 주는 분위기로 흘러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은 민생 현안을 뒤로한 채 공전을 지속했던 국회만큼이나 채용비리로 젊은이들의 꿈을 짓밟았던 사건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면서 "산업통상자원부가 광해관리공단 특혜 채용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는 기사가 나왔고, 안미현 검사의 외압 주장도 그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면서 권 의원 관련 의혹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수사는 수사고 법사위는 법사위'라는 판단을 했다면 민주당은 '법사위는 법사위이고, 수사는 수사'라는 점을 특별히 강조해 둔다"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회의에서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으며,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권 위원장 사퇴 문제를 더는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
  • 민주당, 권성동 의혹 거론…“국회 정상화와 수사는 별개”
    • 입력 2018-02-19 16:10:38
    • 수정2018-02-19 16:19:48
    정치
여야가 19일(오늘) 자유한국당 소속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 공방으로 파행됐던 2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정상화와 수사는 별개"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국회 정상화가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는 특정 정치인에 대해 면죄부를 주는 분위기로 흘러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은 민생 현안을 뒤로한 채 공전을 지속했던 국회만큼이나 채용비리로 젊은이들의 꿈을 짓밟았던 사건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면서 "산업통상자원부가 광해관리공단 특혜 채용과 관련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는 기사가 나왔고, 안미현 검사의 외압 주장도 그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면서 권 의원 관련 의혹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수사는 수사고 법사위는 법사위'라는 판단을 했다면 민주당은 '법사위는 법사위이고, 수사는 수사'라는 점을 특별히 강조해 둔다"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회의에서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으며,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권 위원장 사퇴 문제를 더는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