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평창동계올림픽
러시아 男 선수 도핑 양성 반응…선수촌 퇴촌
입력 2018.02.19 (17:01) 종합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소속으로 출전한 러시아 선수들이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까지 IOC의 징계를 받을 수 있는 위기에 처하게 됐다.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알렉산드르 크루셸니츠키(26)가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에서 동메달 획득 후 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크루셸니츠키는 도핑 의혹 직후 선수촌에서 퇴촌하고 선수 AD 카드도 반납했다.

OAR 선수단 대변인 콘스탄틴 비보르노프는 19일 로이터통신에 크루셸니츠키가 B 샘플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나 강릉선수촌에서 퇴촌하고 AD 카드도 반납했다고 전했다.

국가 주도의 도핑 조작 파문 탓에 '러시아'란 이름을 쓰지 못하고 'OAR'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러시아 선수들은 이번 일로 다시 한 번 큰 충격에 휩싸였다.

IOC는 19일 오후 공개되는 B 샘플 결과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오면 크루셸니츠키의 이름을 공시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도핑 검사에서 똑같이 채취한 A 샘플과 B 샘플의 결과가 판이하게 나오는 경우는 거의 드물다.

동갑내기 아내 아나스타시야 브리즈갈로바와 함께 지난 13일 평창올림픽 컬링 믹스더블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크루셸니츠키는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 약물인 멜도니움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 멜도니움은 혈류량을 증가시켜 운동 능력을 끌어올리는 물질로 불법 약물이다.

평창올림픽 도핑 양성 반응 첫 사례는 일본에서 나왔다. 일본 쇼트트랙 대표팀의 사이토 게이(21)는 경기 전에 이뤄진 사전 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임시 자격 정지가 결정됐다. 약물검사에서 이뇨제인 아세타졸아마이드 성분이 검출됐다.

컬링 선수들은 크루셸니츠키 도핑 적발에 실망스럽고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베카 해밀턴(미국)은 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여자컬링 경기를 마친 후 "사실이라면 정말 실망스럽다"며 "컬링 또한 충분히 도핑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스포츠"라고 강조했다. 해밀턴은 앞서 믹스더블에도 출전해 러시아에 승리한 바 있다.

러시아 여자팀을 11-2로 완파한 스위스의 실바나 티린조니는 "컬링에서도 근육이 필요해 우리도 매주 체육관에 가서 운동한다"며 "도핑이 도움될 것으로 보이지만, 바보 같은 짓이니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반면 컬링 선수가 무엇 때문에 금지 약물을 복용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는 반응도 있다.

우리 선수들은 "컬링에서 도핑을 했다는 얘기는 처음 듣는다"고 의아해 했다. 여자컬링의 김경애는 "스위핑할 때 힘을 받으려고 했나? 왜 도핑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러시아 여자컬링팀의 코치인 세르게이 벨라노브는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다. "멜도니엄은 컬링에서 어떤 경기력 향상도 도울 수 없다"며 "이득도 없는데 바보가 아닌 크루셸니츠키가 2년 전 그렇게 큰일을 겪고 도핑을 했을 리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러시아가 평창올림픽에서도 약물 스캔들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까지 '러시아' 국가명을 쓰지 못할 수도 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19일 일일 브리핑에서 "크루셸니츠키의 도핑 규정 위반이 최종 확정된다면 IOC는 다른 여러 요소와 함께 러시아 징계 해제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러시아 男 선수 도핑 양성 반응…선수촌 퇴촌
    • 입력 2018-02-19 17:01:14
    종합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소속으로 출전한 러시아 선수들이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까지 IOC의 징계를 받을 수 있는 위기에 처하게 됐다.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알렉산드르 크루셸니츠키(26)가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에서 동메달 획득 후 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크루셸니츠키는 도핑 의혹 직후 선수촌에서 퇴촌하고 선수 AD 카드도 반납했다.

OAR 선수단 대변인 콘스탄틴 비보르노프는 19일 로이터통신에 크루셸니츠키가 B 샘플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나 강릉선수촌에서 퇴촌하고 AD 카드도 반납했다고 전했다.

국가 주도의 도핑 조작 파문 탓에 '러시아'란 이름을 쓰지 못하고 'OAR'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러시아 선수들은 이번 일로 다시 한 번 큰 충격에 휩싸였다.

IOC는 19일 오후 공개되는 B 샘플 결과에서도 양성 반응이 나오면 크루셸니츠키의 이름을 공시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도핑 검사에서 똑같이 채취한 A 샘플과 B 샘플의 결과가 판이하게 나오는 경우는 거의 드물다.

동갑내기 아내 아나스타시야 브리즈갈로바와 함께 지난 13일 평창올림픽 컬링 믹스더블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크루셸니츠키는 도핑 테스트에서 금지 약물인 멜도니움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 멜도니움은 혈류량을 증가시켜 운동 능력을 끌어올리는 물질로 불법 약물이다.

평창올림픽 도핑 양성 반응 첫 사례는 일본에서 나왔다. 일본 쇼트트랙 대표팀의 사이토 게이(21)는 경기 전에 이뤄진 사전 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임시 자격 정지가 결정됐다. 약물검사에서 이뇨제인 아세타졸아마이드 성분이 검출됐다.

컬링 선수들은 크루셸니츠키 도핑 적발에 실망스럽고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베카 해밀턴(미국)은 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여자컬링 경기를 마친 후 "사실이라면 정말 실망스럽다"며 "컬링 또한 충분히 도핑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스포츠"라고 강조했다. 해밀턴은 앞서 믹스더블에도 출전해 러시아에 승리한 바 있다.

러시아 여자팀을 11-2로 완파한 스위스의 실바나 티린조니는 "컬링에서도 근육이 필요해 우리도 매주 체육관에 가서 운동한다"며 "도핑이 도움될 것으로 보이지만, 바보 같은 짓이니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반면 컬링 선수가 무엇 때문에 금지 약물을 복용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는 반응도 있다.

우리 선수들은 "컬링에서 도핑을 했다는 얘기는 처음 듣는다"고 의아해 했다. 여자컬링의 김경애는 "스위핑할 때 힘을 받으려고 했나? 왜 도핑 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러시아 여자컬링팀의 코치인 세르게이 벨라노브는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다. "멜도니엄은 컬링에서 어떤 경기력 향상도 도울 수 없다"며 "이득도 없는데 바보가 아닌 크루셸니츠키가 2년 전 그렇게 큰일을 겪고 도핑을 했을 리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러시아가 평창올림픽에서도 약물 스캔들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까지 '러시아' 국가명을 쓰지 못할 수도 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19일 일일 브리핑에서 "크루셸니츠키의 도핑 규정 위반이 최종 확정된다면 IOC는 다른 여러 요소와 함께 러시아 징계 해제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