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연휴 인천공항 이용객 일평균 19만 명, 역대 명절 최다
입력 2018.02.19 (18:06) 수정 2018.02.19 (19:00) 경제
지난 설 연휴 기간 인천국제공항을 찾은 이용객이 하루 평균 19만 명으로 역대 명절 가운데 최다를 기록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 시작 전날인 지난 14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까지 닷새간 총 95만1천438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했다고 19일 밝혔다.

하루 평균 19만288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해 일평균 기준 역대 명절 중 최다 여객을 기록했다.

지난해 설 연휴 일평균 이용객 17만3천858명과 비교하면 약 9.5% 증가한 수치다. 또 지난해 추석 연휴 일평균 이용객 18만7천612명보다도 약 1.4% 늘었다.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출발 여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14일(10만2천128명)이었다. 출발과 도착을 합한 전체 여객은 18일(20만7천934명)에 가장 많았다.

연휴 기간 전체 여객 중 73%가 제1터미널을, 27%가 제2터미널을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사 관계자는 "제2여객터미널 개장으로 여객이 분산돼 공항 혼잡이 완화되고 출입국 소요시간이 단축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설 연휴 인천공항 이용객 일평균 19만 명, 역대 명절 최다
    • 입력 2018-02-19 18:06:51
    • 수정2018-02-19 19:00:44
    경제
지난 설 연휴 기간 인천국제공항을 찾은 이용객이 하루 평균 19만 명으로 역대 명절 가운데 최다를 기록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 시작 전날인 지난 14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까지 닷새간 총 95만1천438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했다고 19일 밝혔다.

하루 평균 19만288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해 일평균 기준 역대 명절 중 최다 여객을 기록했다.

지난해 설 연휴 일평균 이용객 17만3천858명과 비교하면 약 9.5% 증가한 수치다. 또 지난해 추석 연휴 일평균 이용객 18만7천612명보다도 약 1.4% 늘었다.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출발 여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14일(10만2천128명)이었다. 출발과 도착을 합한 전체 여객은 18일(20만7천934명)에 가장 많았다.

연휴 기간 전체 여객 중 73%가 제1터미널을, 27%가 제2터미널을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사 관계자는 "제2여객터미널 개장으로 여객이 분산돼 공항 혼잡이 완화되고 출입국 소요시간이 단축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