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태원·노소영 이혼 조정 실패…정식 소송 절차
입력 2018.02.19 (18:41) 수정 2018.02.19 (18:41) 사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이혼 조정에 실패해 정식 소송 절차를 밟게 됐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 13일 최 회장이 노 관장을 상대로 낸 이혼 조정 사건의 3차 조정 기일을 열었지만, 양측이 합의를 이루지 못해 조정 불성립 결정을 내렸다고 오늘 밝혔다.

두 사람의 이혼 여부는 정식 재판을 통해 진행되며 이혼 사건을 심리할 재판부는 아직 지정되지 않았다.

이혼 소송 과정에서 노 관장 측이 재산 분할을 청구하면 사건 재판부는 합의부로 배당될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지난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공개하며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혔고 지난해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태원·노소영 이혼 조정 실패…정식 소송 절차
    • 입력 2018-02-19 18:41:01
    • 수정2018-02-19 18:41:58
    사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이혼 조정에 실패해 정식 소송 절차를 밟게 됐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 13일 최 회장이 노 관장을 상대로 낸 이혼 조정 사건의 3차 조정 기일을 열었지만, 양측이 합의를 이루지 못해 조정 불성립 결정을 내렸다고 오늘 밝혔다.

두 사람의 이혼 여부는 정식 재판을 통해 진행되며 이혼 사건을 심리할 재판부는 아직 지정되지 않았다.

이혼 소송 과정에서 노 관장 측이 재산 분할을 청구하면 사건 재판부는 합의부로 배당될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지난 2015년 한 일간지에 편지를 보내 혼외 자녀의 존재를 공개하며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혔고 지난해 7월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