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깝다 0.01초”…차민규 깜짝 은메달
입력 2018.02.19 (22:45) 수정 2018.02.19 (23:1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차민규가 남자 500m 깜짝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차민규는 1위에 불과 0.01초 뒤진 기록으로 2위에 올랐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민규는 14조 아웃코스에서 힘차게 출발했습니다.

초반 100m를 9초 63에 통과한 차민규는 갈수록 속력을 끌어올렸습니다.

마지막 코너를 돌며 더욱 힘을 낸 차민규가 결승선을 통과하는 순간 놀라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34초 42, 남자 500m 올림픽 신기록으로 단숨에 1위에 올랐습니다.

긴장감 속에 이어진 16조 경기에서 노르웨이의 로렌첸이 34초 41의 기록으로 골인해 차민규는 2위로 밀렸습니다.

1위와 불과 0.01초 차로 아쉬움이 더 컸습니다.

마지막 조 경기가 끝나고 은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차민규는 두 손을 번쩍 들며 환호했습니다.

[차민규/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순위권 집입을 목표로 했었는데 목표를 달성해서 기쁩니다."]

이상화에 이어 차민규까지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남녀 500m에서 모두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아깝다 0.01초”…차민규 깜짝 은메달
    • 입력 2018-02-19 23:04:37
    • 수정2018-02-19 23:10:23
    뉴스라인
[앵커]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차민규가 남자 500m 깜짝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차민규는 1위에 불과 0.01초 뒤진 기록으로 2위에 올랐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민규는 14조 아웃코스에서 힘차게 출발했습니다.

초반 100m를 9초 63에 통과한 차민규는 갈수록 속력을 끌어올렸습니다.

마지막 코너를 돌며 더욱 힘을 낸 차민규가 결승선을 통과하는 순간 놀라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34초 42, 남자 500m 올림픽 신기록으로 단숨에 1위에 올랐습니다.

긴장감 속에 이어진 16조 경기에서 노르웨이의 로렌첸이 34초 41의 기록으로 골인해 차민규는 2위로 밀렸습니다.

1위와 불과 0.01초 차로 아쉬움이 더 컸습니다.

마지막 조 경기가 끝나고 은메달이 확정되는 순간 차민규는 두 손을 번쩍 들며 환호했습니다.

[차민규/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순위권 집입을 목표로 했었는데 목표를 달성해서 기쁩니다."]

이상화에 이어 차민규까지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남녀 500m에서 모두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