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장기간 노출되면 자살 위험 최대 4배 증가”
입력 2018.02.22 (08:16) 수정 2018.02.22 (09:18) 사회
대기오염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자살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미세먼지는 자살 위험성을 최대 4배까지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민경복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은 2002∼2013년 사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표본 코호트에 등록된 성인 26만5749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과 자살의 연관성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의 거주지역별로 대기오염물질(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이산화황) 누적 노출 값을 추정하고, 오염물질별 농도에 따라 각기 4개 그룹으로 나눠 자살 발생 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 기간에는 총 564명(0.2%)이 자살한 것으로 집계됐다.

분석 결과, 11년 동안 미세먼지(PM10)에 가장 많이 노출된 그룹의 자살위험이 가장 적게 노출된 그룹보다 4.03배나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산화질소(NO2)와 이산화황(SO2)도 같은 비교조건에서 자살위험을 각각 1.65배, 1.52배 상승시켰다.

자살 위험은 도시에 거주하고, 신체·정신적 질환을 가진 경우에 더 높아지는 경향도 관찰됐다.

연구팀은 대기오염으로 생긴 신체 질환이 정신건강에도 큰 영향을 미쳐 자살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호흡기를 통해 인체로 유입되는 대기오염물질이 체내 염증반응을 유발하는 사이토킨 단백질을 활성화하고, 이게 전신 염증 및 후속 산화 스트레스로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이번 연구논문은 환경 분야 주요 국제학술지인 '종합환경과학'(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미세먼지 장기간 노출되면 자살 위험 최대 4배 증가”
    • 입력 2018-02-22 08:16:02
    • 수정2018-02-22 09:18:46
    사회
대기오염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자살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미세먼지는 자살 위험성을 최대 4배까지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민경복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은 2002∼2013년 사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표본 코호트에 등록된 성인 26만5749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과 자살의 연관성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의 거주지역별로 대기오염물질(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이산화황) 누적 노출 값을 추정하고, 오염물질별 농도에 따라 각기 4개 그룹으로 나눠 자살 발생 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 기간에는 총 564명(0.2%)이 자살한 것으로 집계됐다.

분석 결과, 11년 동안 미세먼지(PM10)에 가장 많이 노출된 그룹의 자살위험이 가장 적게 노출된 그룹보다 4.03배나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산화질소(NO2)와 이산화황(SO2)도 같은 비교조건에서 자살위험을 각각 1.65배, 1.52배 상승시켰다.

자살 위험은 도시에 거주하고, 신체·정신적 질환을 가진 경우에 더 높아지는 경향도 관찰됐다.

연구팀은 대기오염으로 생긴 신체 질환이 정신건강에도 큰 영향을 미쳐 자살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분석했다. 호흡기를 통해 인체로 유입되는 대기오염물질이 체내 염증반응을 유발하는 사이토킨 단백질을 활성화하고, 이게 전신 염증 및 후속 산화 스트레스로 이어진다는 설명이다.

이번 연구논문은 환경 분야 주요 국제학술지인 '종합환경과학'(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