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캐나다, 2013년 이후 北 출신 난민신청자 165명 추방”
입력 2018.02.22 (10:21) 수정 2018.02.22 (10:51) 정치
캐나다가 지난 5년간 165명의 북한 출신 난민신청자를 추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22일) 보도했다.

패트리지아 지올티 캐나다 국경관리청 대변인은 현지시각 21일 지난 2013년 이후 캐나다에서 추방 명령을 받은 북한 출신 난민신청자가 165명이라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지올티 대변인은 또 현재 북한 출신 난민신청자 95명이 추방 관련 심사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아랍권매체 알자지라는 지난 19일 캐나다에서 탈북민 150명이 난민신청 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추방될 위기라면서, 2013년부터 현재까지 캐나다에서 추방된 탈북민의 수가 약 2천명에 이른다고 보도한 바 있다.

VOA에 따르면 캐나다로부터 추방 명령을 받은 북한 출신 난민신청자 수는 2014년이 7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5년 44명, 2016년 24명, 2013년 17명, 2017년 9명의 순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캐나다, 2013년 이후 北 출신 난민신청자 165명 추방”
    • 입력 2018-02-22 10:21:31
    • 수정2018-02-22 10:51:38
    정치
캐나다가 지난 5년간 165명의 북한 출신 난민신청자를 추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22일) 보도했다.

패트리지아 지올티 캐나다 국경관리청 대변인은 현지시각 21일 지난 2013년 이후 캐나다에서 추방 명령을 받은 북한 출신 난민신청자가 165명이라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지올티 대변인은 또 현재 북한 출신 난민신청자 95명이 추방 관련 심사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아랍권매체 알자지라는 지난 19일 캐나다에서 탈북민 150명이 난민신청 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추방될 위기라면서, 2013년부터 현재까지 캐나다에서 추방된 탈북민의 수가 약 2천명에 이른다고 보도한 바 있다.

VOA에 따르면 캐나다로부터 추방 명령을 받은 북한 출신 난민신청자 수는 2014년이 7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5년 44명, 2016년 24명, 2013년 17명, 2017년 9명의 순이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