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건축’ 희비 교차…강남은 반사이익 논란
입력 2018.02.22 (12:21) 수정 2018.02.22 (12: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안전진단 기준을 강화해 아파트 재건축 문턱을 대폭 높이기로 했단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정부 발표 이후 반응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재건축이 쉽지 않게 된 서울 양천구와 노원구 등은 주민들의 불만이 큰 반면 이미 안전진단을 마친 곳들은 반사이익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재건축을 준비중이던 서울 목동의 30년 된 아파트입니다.

안전 진단 기준 강화로 사업 추진 가능성이 크게 낮아졌습니다.

주민들은 주차 공간이 부족하고 시설이 매우 낡아 재건축이 시급하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구청 토론회가 재건축 규제 성토장이 될 정도입니다.

[유신환/서울시 양천구 : "재건축이 시행이 되면 주거환경이 굉장히 좋아지기 때문에 그걸 기대하면서 많은 불편을 감수하고 사시는 분들이 대부분이에요. 완전히 아닌 밤중에 홍두깨다 뒤통수 맞은 꼴이 된 거죠."]

반면 안전 진단을 통과한 아파트가 많은 서울 강남구는 상대적으로 여유롭습니다.

당장 시세가 높아지진 않았지만 집값 상승을 기대하는 주민들이 많고 거래도 회복중입니다.

[김종도/서울 압구정동 공인중개사 : "이미 오래전에 안전진단을 마친 상태이기 때문에 반사이익을 받지 않을까 하는 기대심리로 문의가 많이 오고 있고요. 그리고 매수문의도 꾸준히 (들어오고 있습니다)."]

재건축 대상중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을 적용받게된 아파트는 서울에만 10만 3천여 가구 이 가운데 80%이상이 강남3구 외 지역입니다.

이 때문에 강남과 강북의 집값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단 지적도 나옵니다.

[함영진/부동산114 센터장 : "비강남 지역의 인프라 개선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강남권과 비강남권의 양극화는 더 심해질 전망입니다."]

정부는 무분별한 재건축을 억제하겠다며 현재 30년인 재건축 연한을 강화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어 집값 상승세가 꺾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재건축’ 희비 교차…강남은 반사이익 논란
    • 입력 2018-02-22 12:22:51
    • 수정2018-02-22 12:33:52
    뉴스 12
[앵커]

정부가 안전진단 기준을 강화해 아파트 재건축 문턱을 대폭 높이기로 했단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정부 발표 이후 반응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재건축이 쉽지 않게 된 서울 양천구와 노원구 등은 주민들의 불만이 큰 반면 이미 안전진단을 마친 곳들은 반사이익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재건축을 준비중이던 서울 목동의 30년 된 아파트입니다.

안전 진단 기준 강화로 사업 추진 가능성이 크게 낮아졌습니다.

주민들은 주차 공간이 부족하고 시설이 매우 낡아 재건축이 시급하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구청 토론회가 재건축 규제 성토장이 될 정도입니다.

[유신환/서울시 양천구 : "재건축이 시행이 되면 주거환경이 굉장히 좋아지기 때문에 그걸 기대하면서 많은 불편을 감수하고 사시는 분들이 대부분이에요. 완전히 아닌 밤중에 홍두깨다 뒤통수 맞은 꼴이 된 거죠."]

반면 안전 진단을 통과한 아파트가 많은 서울 강남구는 상대적으로 여유롭습니다.

당장 시세가 높아지진 않았지만 집값 상승을 기대하는 주민들이 많고 거래도 회복중입니다.

[김종도/서울 압구정동 공인중개사 : "이미 오래전에 안전진단을 마친 상태이기 때문에 반사이익을 받지 않을까 하는 기대심리로 문의가 많이 오고 있고요. 그리고 매수문의도 꾸준히 (들어오고 있습니다)."]

재건축 대상중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을 적용받게된 아파트는 서울에만 10만 3천여 가구 이 가운데 80%이상이 강남3구 외 지역입니다.

이 때문에 강남과 강북의 집값 격차가 더 벌어질 수 있단 지적도 나옵니다.

[함영진/부동산114 센터장 : "비강남 지역의 인프라 개선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강남권과 비강남권의 양극화는 더 심해질 전망입니다."]

정부는 무분별한 재건축을 억제하겠다며 현재 30년인 재건축 연한을 강화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어 집값 상승세가 꺾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