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日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강력 항의”…주한日공사 초치
입력 2018.02.22 (15:56) 수정 2018.02.22 (16:49) 정치
정부는 22일(오늘) 일본 시마네현에서 열린 '제13회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일본 중앙정부가 차관급 고위 당국자를 파견한 것 등에 대해 강력 항의했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성명 발표를 통해 "정부는 22일 목요일 일본 지방 정부가 주최한 독도 도발 행사에 일본 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등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동 행사의 폐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역사를 겸허히 직시하는 책임 있는 국가로서의 자세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와 함께 이날 오후 주한 일본대사관의 미즈시마 고이치 총괄공사를 불러 항의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시마네현에서 열린 행사에 차관급인 야마시타 유헤이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부, ‘日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강력 항의”…주한日공사 초치
    • 입력 2018-02-22 15:56:56
    • 수정2018-02-22 16:49:18
    정치
정부는 22일(오늘) 일본 시마네현에서 열린 '제13회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일본 중앙정부가 차관급 고위 당국자를 파견한 것 등에 대해 강력 항의했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성명 발표를 통해 "정부는 22일 목요일 일본 지방 정부가 주최한 독도 도발 행사에 일본 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등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동 행사의 폐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역사를 겸허히 직시하는 책임 있는 국가로서의 자세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와 함께 이날 오후 주한 일본대사관의 미즈시마 고이치 총괄공사를 불러 항의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시마네현에서 열린 행사에 차관급인 야마시타 유헤이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