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퇴마 의식 하려다”…‘6살 딸 살해’ 친모 구속
입력 2018.02.22 (19:28) 수정 2018.02.22 (19:3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퇴마 의식'을 한다며 6살 딸을 목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친모 38살 최 모 씨가 사건 사흘째인 오늘 오후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양천경찰서는 최 씨와 남편을 상대로 이전에도 딸을 학대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 “퇴마 의식 하려다”…‘6살 딸 살해’ 친모 구속
    • 입력 2018-02-22 19:29:55
    • 수정2018-02-22 19:32:23
    뉴스 7
'퇴마 의식'을 한다며 6살 딸을 목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친모 38살 최 모 씨가 사건 사흘째인 오늘 오후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양천경찰서는 최 씨와 남편을 상대로 이전에도 딸을 학대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