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무부, 김영철 방남 놓고 “한국과 긴밀 접촉·협의”
입력 2018.02.23 (06:51) 국제
미 국무부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과 미국의 독자 제재 대상인 김 부위원장이 방남하는 것에 대해 한국 정부와 협의중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국무부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한국 언론의 서면 질의에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을 위해 한국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협의하고 있다"며 "미국과 한국은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폐회식 참석을 위해 한국으로 오는 북한 대표단 면면은 언론 보도를 통해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남 강경파로 분류되는 김 부위원장은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장을 겸하고 있다. 특히 2010년 천안함 침몰 사건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는 등 폭침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외교부는 이와 관련해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데 있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준수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북한의 고위급 대표단 방남도 이런 틀 안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미국 등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이지만 한미 간 협의를 거쳐 방남이 허용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美 국무부, 김영철 방남 놓고 “한국과 긴밀 접촉·협의”
    • 입력 2018-02-23 06:51:35
    국제
미 국무부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과 미국의 독자 제재 대상인 김 부위원장이 방남하는 것에 대해 한국 정부와 협의중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국무부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한국 언론의 서면 질의에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을 위해 한국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협의하고 있다"며 "미국과 한국은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폐회식 참석을 위해 한국으로 오는 북한 대표단 면면은 언론 보도를 통해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남 강경파로 분류되는 김 부위원장은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장을 겸하고 있다. 특히 2010년 천안함 침몰 사건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는 등 폭침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외교부는 이와 관련해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데 있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준수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북한의 고위급 대표단 방남도 이런 틀 안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미국 등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이지만 한미 간 협의를 거쳐 방남이 허용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