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평창동계올림픽
상패 던지고 개고기 비아냥…네덜란드팀 사과
입력 2018.02.23 (06:52) 수정 2018.02.23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빙속 최강이라 불리는 네덜란드 대표팀이 축하행사에서 대형 상패를 관람객에게 던져 한국인 2명이 다쳤습니다.

또 기자회견에선 대놓고 한국의 개고기 문화를 비아냥 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네덜란드팀이 사과하긴 했지만 뒷맛은 씁쓸합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에서 동메달을 딴 네덜란드팀의 축하 행사.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 등 대표팀 선수들이 관객들에게 대형 상패를 던집니다.

미처 피하지 못한 한국인 2명이 상패에 맞아 다쳤고, 이 가운데 한 여성은 이마가 찢어져 병원에 실려갔습니다.

[최형석/강릉소방서 119구급대 : "(환자를) 모시고 나왔는데 왼쪽 이마 쪽에 한 5cm 정도의 자상이 있었고요."]

네덜란스 선수들은 고의가 아니었다며 사과했습니다.

[스벤 크라머르/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 : "메달 세리머니를 하다가 벌어진 일입니다. 완전히 사고였고, 정말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네덜란드 팀의 구설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얀 블록하위선 선수는 팀추월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난데없이 "이 나라에서 개를 더 잘 대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개고기 문화를, 아무 상관도 없는 공식석상에서 비아냥거렸다는 비판이 일었습니다.

얀 선수는 SNS에 "한국 사람들을 모욕할 의도는 없었다"면서 "동물 복지에 관심이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예룬 베일/네덜란드 선수단장 : "네덜란드 대표팀을 대표해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는 한국 사람들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를 존중합니다."]

네덜란드 선수단장은 얀 선수의 발언에 대한 징계 여부는 이사회에서 논의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상패 던지고 개고기 비아냥…네덜란드팀 사과
    • 입력 2018-02-23 06:57:29
    • 수정2018-02-23 07:01:04
    뉴스광장 1부
[앵커]

빙속 최강이라 불리는 네덜란드 대표팀이 축하행사에서 대형 상패를 관람객에게 던져 한국인 2명이 다쳤습니다.

또 기자회견에선 대놓고 한국의 개고기 문화를 비아냥 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네덜란드팀이 사과하긴 했지만 뒷맛은 씁쓸합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에서 동메달을 딴 네덜란드팀의 축하 행사.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 등 대표팀 선수들이 관객들에게 대형 상패를 던집니다.

미처 피하지 못한 한국인 2명이 상패에 맞아 다쳤고, 이 가운데 한 여성은 이마가 찢어져 병원에 실려갔습니다.

[최형석/강릉소방서 119구급대 : "(환자를) 모시고 나왔는데 왼쪽 이마 쪽에 한 5cm 정도의 자상이 있었고요."]

네덜란스 선수들은 고의가 아니었다며 사과했습니다.

[스벤 크라머르/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 : "메달 세리머니를 하다가 벌어진 일입니다. 완전히 사고였고, 정말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네덜란드 팀의 구설은 이 뿐만이 아닙니다.

얀 블록하위선 선수는 팀추월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난데없이 "이 나라에서 개를 더 잘 대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개고기 문화를, 아무 상관도 없는 공식석상에서 비아냥거렸다는 비판이 일었습니다.

얀 선수는 SNS에 "한국 사람들을 모욕할 의도는 없었다"면서 "동물 복지에 관심이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예룬 베일/네덜란드 선수단장 : "네덜란드 대표팀을 대표해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는 한국 사람들의 문화와 한국의 문화를 존중합니다."]

네덜란드 선수단장은 얀 선수의 발언에 대한 징계 여부는 이사회에서 논의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