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미래 “文 대통령, 김영철 방한 허용 당장 철회해야”
입력 2018.02.23 (09:32) 수정 2018.02.23 (09:56) 정치
바른미래당은 23일(오늘)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파견하기로 한 것에 강력히 반발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한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이 우리 해군 46명을 살해한 전범을 만나서 대화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대한민국과 군, 국민을 능멸하고 모독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김영철은 천안함 폭침의 주범일 뿐 아니라 디도스 공격과 황장엽 암살조 남파, 연평도 포격, 소니픽쳐스 해킹과 목함지뢰도발 등 모든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자"라며 "2010년 오바마 행정부가 제재대상으로 지정했고 2016년에는 한국 정부가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자"라며 "김영철 방한에 분명히 반대한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특히 "북한이 김영철을 보내는 의도는 너무 뻔하다"며 "이미 무너지기 시작한 대북제재를 무너뜨리고, 5·24 조치를 무력화시키겠다는 것이고, 남남갈등을 유발하고 한미동맹을 무너뜨리려는 의도"라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야당은 건전한 시민들과 온 힘을 합쳐 김영철 방한에 저항해야 한다"며 "김영철 방한에 반대하는 국민 청원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몰리고 있는데 바른미래당 전 당원과 지지자는 이 청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김영철이 북한 대표로 오게 되면 평화 올림픽의 의미에 찬물을 끼얹게 되고 갈등과 혼란의 올림픽을 만들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정부는 김영철 파견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북한 측에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어떤 경우에도 한미동맹의 균열이 있을 수 없고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는 한 남북관계의 진전이 있을 수 없다"면서 "북한에서 정상회담을 요청했는데 북미대화가 선행되고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가시화되기 전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에서 김영철이 방한하면 사살이나 긴급체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선 "국제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대한민국의 입장, 특히 공당에서는 과도하고 금도를 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바른미래 “文 대통령, 김영철 방한 허용 당장 철회해야”
    • 입력 2018-02-23 09:32:06
    • 수정2018-02-23 09:56:51
    정치
바른미래당은 23일(오늘)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파견하기로 한 것에 강력히 반발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한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이 우리 해군 46명을 살해한 전범을 만나서 대화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대한민국과 군, 국민을 능멸하고 모독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김영철은 천안함 폭침의 주범일 뿐 아니라 디도스 공격과 황장엽 암살조 남파, 연평도 포격, 소니픽쳐스 해킹과 목함지뢰도발 등 모든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자"라며 "2010년 오바마 행정부가 제재대상으로 지정했고 2016년에는 한국 정부가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자"라며 "김영철 방한에 분명히 반대한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특히 "북한이 김영철을 보내는 의도는 너무 뻔하다"며 "이미 무너지기 시작한 대북제재를 무너뜨리고, 5·24 조치를 무력화시키겠다는 것이고, 남남갈등을 유발하고 한미동맹을 무너뜨리려는 의도"라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야당은 건전한 시민들과 온 힘을 합쳐 김영철 방한에 저항해야 한다"며 "김영철 방한에 반대하는 국민 청원이 청와대 홈페이지에 몰리고 있는데 바른미래당 전 당원과 지지자는 이 청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김영철이 북한 대표로 오게 되면 평화 올림픽의 의미에 찬물을 끼얹게 되고 갈등과 혼란의 올림픽을 만들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정부는 김영철 파견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북한 측에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어떤 경우에도 한미동맹의 균열이 있을 수 없고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는 한 남북관계의 진전이 있을 수 없다"면서 "북한에서 정상회담을 요청했는데 북미대화가 선행되고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가시화되기 전에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에서 김영철이 방한하면 사살이나 긴급체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선 "국제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대한민국의 입장, 특히 공당에서는 과도하고 금도를 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