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서 韓대표단 ‘성노예’ 표현 유감”
입력 2018.02.23 (10:43) 수정 2018.02.23 (10:50) 국제
일본 정부가 어제 스위스에서 열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한국 정부 보고서 심의와 관련해 "한국 대표단이 '성노예'라는 말을 사용했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오늘 새벽 일본 입장에 대해 대변인 담화를 내고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에 진지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2015년 한일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다"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합의 시점에 생존한 전 위안부 피해자 47명 중 70% 이상이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해 시행된 '화해·치유재단' 사업을 받아들이는 등 많은 한국의 전 위안부 분도 합의를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또 "이런 가운데 '성노예'라는 말은 사실에 반하는 것으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일본 측 생각"이라면서 "한국 대표단이 이번에 성노예라는 말을 사용한 것은 일본으로서는 수용할 수 없으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에 참석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위안부 문제를 모두 발언에서 먼저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피해자 지원 실태와 관련된 위원회 질문에 대해 정부가 추진하는 위안부 문제 연구소와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소개하고 피해자 생활 지원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서 韓대표단 ‘성노예’ 표현 유감”
    • 입력 2018-02-23 10:43:44
    • 수정2018-02-23 10:50:35
    국제
일본 정부가 어제 스위스에서 열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의 한국 정부 보고서 심의와 관련해 "한국 대표단이 '성노예'라는 말을 사용했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오늘 새벽 일본 입장에 대해 대변인 담화를 내고 "일본 정부는 위안부 문제에 진지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2015년 한일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다"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합의 시점에 생존한 전 위안부 피해자 47명 중 70% 이상이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해 시행된 '화해·치유재단' 사업을 받아들이는 등 많은 한국의 전 위안부 분도 합의를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또 "이런 가운데 '성노예'라는 말은 사실에 반하는 것으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일본 측 생각"이라면서 "한국 대표단이 이번에 성노예라는 말을 사용한 것은 일본으로서는 수용할 수 없으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에 참석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위안부 문제를 모두 발언에서 먼저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피해자 지원 실태와 관련된 위원회 질문에 대해 정부가 추진하는 위안부 문제 연구소와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소개하고 피해자 생활 지원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