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천안함 폭침은 北도발…김영철 방문은 대화 기회 등 고려해 수용”
입력 2018.02.23 (11:28) 수정 2018.02.23 (11:49) 정치
통일부는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천안함 폭침에 대해선 북한의 명백한 군사적 도발로 간주하고 있으며 김영철의 방문을 수용한 것은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정착에 관한 대화 기회가 마련될 수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용했다고 밝혔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당시 북한 정찰총국장이었으며 2010년 8월 미국의 독자 제재대상에 올라 자산동결 대상과 미국 입국 등이 금지돼 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천안함 폭침은 분명히 북한이 일으켰으며 김영철 부위원장이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관련자를 특정해내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2010년 5월 20일 민군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혔을 때에도 북한 내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인물, 어떤 기관이 공격을 주도했다는 점을 특정할 수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이어 "북한 고위급대표단, 특히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문을 수용하기로 한 정부 결정에 대해 국민들 가운데 우려나 염려하고 계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방남 목적을 폐막 행사 참가라고 밝혔다는 점과 이번 방문을 통해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관한 대화와 협의의 기회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점, 그리고 김 부위원장이 현재 북한에서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통일전선부장으로서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책임 있는 인물이라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방남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천안함 폭침은 北도발…김영철 방문은 대화 기회 등 고려해 수용”
    • 입력 2018-02-23 11:28:53
    • 수정2018-02-23 11:49:43
    정치
통일부는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방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천안함 폭침에 대해선 북한의 명백한 군사적 도발로 간주하고 있으며 김영철의 방문을 수용한 것은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정착에 관한 대화 기회가 마련될 수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용했다고 밝혔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당시 북한 정찰총국장이었으며 2010년 8월 미국의 독자 제재대상에 올라 자산동결 대상과 미국 입국 등이 금지돼 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천안함 폭침은 분명히 북한이 일으켰으며 김영철 부위원장이 당시 정찰총국장을 맡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관련자를 특정해내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2010년 5월 20일 민군합동조사단이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한 것임을 분명히 밝혔을 때에도 북한 내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인물, 어떤 기관이 공격을 주도했다는 점을 특정할 수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백 대변인은 이어 "북한 고위급대표단, 특히 김영철 부위원장의 방문을 수용하기로 한 정부 결정에 대해 국민들 가운데 우려나 염려하고 계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방남 목적을 폐막 행사 참가라고 밝혔다는 점과 이번 방문을 통해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에 관한 대화와 협의의 기회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점, 그리고 김 부위원장이 현재 북한에서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통일전선부장으로서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책임 있는 인물이라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방남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