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대규모 추가 대북제재 현지시간 23일 발표”
입력 2018.02.23 (13:42) 수정 2018.02.23 (13:54) 국제
미국이 현지시각으로 23일 대규모의 추가 대북제재 패키지를 내놓는다고 로이터 통신이 미 고위 관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로이터는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한 대북 압박의 수위를 높이기 위해 이런 결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외교 소식통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곧 '포괄적 해상차단'을 포함한 초강력 제재를 가할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해왔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도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일본과 한국을 방문해 "곧 북한에 대해 전례 없이 엄중하고 강력한 경제제재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완전히 새로운 범위의, 미국 역사상 가장 큰 폭의 새로운 제재를 가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관해 문재인 대통령과 이야기했다"고 말한 바 있다.
  • “미, 대규모 추가 대북제재 현지시간 23일 발표”
    • 입력 2018-02-23 13:42:47
    • 수정2018-02-23 13:54:03
    국제
미국이 현지시각으로 23일 대규모의 추가 대북제재 패키지를 내놓는다고 로이터 통신이 미 고위 관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로이터는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한 대북 압박의 수위를 높이기 위해 이런 결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외교 소식통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곧 '포괄적 해상차단'을 포함한 초강력 제재를 가할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해왔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도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일본과 한국을 방문해 "곧 북한에 대해 전례 없이 엄중하고 강력한 경제제재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완전히 새로운 범위의, 미국 역사상 가장 큰 폭의 새로운 제재를 가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관해 문재인 대통령과 이야기했다"고 말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