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사 정보 유출’ 검사 2명 영장심사…오늘 밤 구속 여부 결정
입력 2018.02.23 (14:23) 수정 2018.02.23 (14:34) 사회
수사 자료를 유출한 혐의 등을 받는 현직 검사 2명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 오후 3시 각각 공용서류손상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최 모 검사와 추 모 검사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필요성 등을 심리한다.

지난 21일 서울고검 감찰부에서 조사를 받던 중 긴급 체포된 두 검사는 공군비행장 소음 피해 집단소송을 맡았던 최 모 변호사와 관련된 수사 정보를 외부에 유출한 의혹에 연루됐다.

최 검사는 지난 2016년 최 변호사의 주가조작 혐의 내사 당시 검찰 수사관이 유출한 조서를 파기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추 검사는 그보다 2년 전 최 변호사가 고소한 사건의 공판 담당 검사를 맡으면서 수사 정보를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두 검사의 구속 여부는 오늘 자정 전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수사 정보 유출’ 검사 2명 영장심사…오늘 밤 구속 여부 결정
    • 입력 2018-02-23 14:23:47
    • 수정2018-02-23 14:34:33
    사회
수사 자료를 유출한 혐의 등을 받는 현직 검사 2명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 오후 3시 각각 공용서류손상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최 모 검사와 추 모 검사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필요성 등을 심리한다.

지난 21일 서울고검 감찰부에서 조사를 받던 중 긴급 체포된 두 검사는 공군비행장 소음 피해 집단소송을 맡았던 최 모 변호사와 관련된 수사 정보를 외부에 유출한 의혹에 연루됐다.

최 검사는 지난 2016년 최 변호사의 주가조작 혐의 내사 당시 검찰 수사관이 유출한 조서를 파기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추 검사는 그보다 2년 전 최 변호사가 고소한 사건의 공판 담당 검사를 맡으면서 수사 정보를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두 검사의 구속 여부는 오늘 자정 전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