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호사 41%, 괴롭힘 ‘태움’ 경험
입력 2018.02.23 (15:30) 수정 2018.02.23 (15:45) 사회
간호사 41%는 직장 내 괴롭힘을 칭하는 '태움'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1명은 폭행을 당하거나 성희롱, 성추행 등을 겪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지난해 12월 18일부터 2개월간 실시한 '의료기관 내 갑질 문화와 인권유린 실태조사'를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사에 참여한 보건의료 노동자 1만 1천여 명 중 간호사 6천94명의 설문을 1차 분석한 결과다.

조사 결과 간호사 대부분인 83.8%(5천105명)가 직무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논란이 된 태움을 경험한 간호사는 41.4%(2천524명)로 집계됐다.

실제 욕설이나 모욕적 언사, 반말, 험담, 무시, 비하 등 폭언을 경험한 간호사는 65.5%(4천 명)였고, 폭행을 경험한 간호사도 10.5%(641명)에 달했다.

성희롱과 성추행 등 성폭력을 경험한 간호사는 13.0%(794명)로 나타났다.

간호사들의 근로조건도 열악했다.

휴식시간을 100% 보장받는다는 간호사는 5.9%(361명), 식사시간을 온전히 누리는 경우는 11.3%(687명)뿐이었다. 연차 등의 휴가를 전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는 간호사는 18.4%(1천120명)에 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간호사의 70%가 이직하고 싶어 할 정도로 근무환경이 열악하다"며 "이런 현실은 곧 환자들이 의료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의미이고, 결국 최대 피해자는 환자가 될 수밖에 없으므로 간호현장을 더는 방치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 간호사 41%, 괴롭힘 ‘태움’ 경험
    • 입력 2018-02-23 15:30:11
    • 수정2018-02-23 15:45:30
    사회
간호사 41%는 직장 내 괴롭힘을 칭하는 '태움'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1명은 폭행을 당하거나 성희롱, 성추행 등을 겪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지난해 12월 18일부터 2개월간 실시한 '의료기관 내 갑질 문화와 인권유린 실태조사'를 분석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사에 참여한 보건의료 노동자 1만 1천여 명 중 간호사 6천94명의 설문을 1차 분석한 결과다.

조사 결과 간호사 대부분인 83.8%(5천105명)가 직무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논란이 된 태움을 경험한 간호사는 41.4%(2천524명)로 집계됐다.

실제 욕설이나 모욕적 언사, 반말, 험담, 무시, 비하 등 폭언을 경험한 간호사는 65.5%(4천 명)였고, 폭행을 경험한 간호사도 10.5%(641명)에 달했다.

성희롱과 성추행 등 성폭력을 경험한 간호사는 13.0%(794명)로 나타났다.

간호사들의 근로조건도 열악했다.

휴식시간을 100% 보장받는다는 간호사는 5.9%(361명), 식사시간을 온전히 누리는 경우는 11.3%(687명)뿐이었다. 연차 등의 휴가를 전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는 간호사는 18.4%(1천120명)에 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간호사의 70%가 이직하고 싶어 할 정도로 근무환경이 열악하다"며 "이런 현실은 곧 환자들이 의료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의미이고, 결국 최대 피해자는 환자가 될 수밖에 없으므로 간호현장을 더는 방치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