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평창동계올림픽
한국 봅슬레이 4인승, 첫 번째 주자로 출전 행운
입력 2018.02.23 (16:01) 종합
봅슬레이 2인승 경기에서 6위에 그친 한국 봅슬레이 대표팀이 4인승에서는 첫 번째 주자로 나서게 되는 행운을 얻었다.

원윤종(33)-전정린(29·이상 강원도청)-서영우(27·경기BS경기연맹)-김동현(31·강원도청)으로 이뤄진 대표팀은 오는 24일 오전 9시 30분 강원도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 4인승 1차 주행에서 전체 29개 출전팀 가운데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

봅슬레이는 경기를 치를수록 썰매 날에 의해 트랙 위의 얼음이 깎이고 파이면서 노면 상태가 안 좋아진다. 특히 4인승의 경우 선수들과 썰매를 합친 무게가 최대 630㎏까지 나가 다른 어느 썰매 종목보다 트랙 손상이 심하기 때문에 앞 순번이 유리하다.

순번 배정은 2017∼2018시즌 세계랭킹과 추첨 등으로 이뤄졌다.

세계랭킹 '톱10'은 6번 이하에서 자기 순번을 정할 수 있다. 하지만 되도록 앞 순번이 좋으므로 세계랭킹 1∼10위가 순서대로 6∼15번으로 나선다. 17∼27번에는 나머지 선수들의 세계랭킹 순서대로 배정된다. 세계랭킹 최하위 7개 팀은 추첨을 통해 1∼5번, 남은 2개 팀은 세계랭킹 순서대로 28, 29번에 배치된다.

한국 4인승 대표팀의 세계랭킹은 50위로 전체 29개 출전팀 중에서 가장 낮다. 월드컵에 출전하는 대신 평창 트랙에서 훈련해 세계랭킹을 높이는 데 필요한 포인트를 쌓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난 18∼19일 경기를 치른 2인승 대표팀도 같은 이유로 세계랭킹이 전체 출전팀 가운데 가장 낮은 46위였다. 추첨에서 운이 따르지 않아 전체 마지막 주자(30번째)로 출전해 열악한 트랙 상태에서 경기를 치르면서 최종 6위에 그쳤다.

한국 봅슬레이 역대 최고 성적이지만, 금메달을 목표로 해왔기에 아쉬움이 있었다. 4인승 경기에서는 유리한 순번을 얻은 만큼 메달권에 진입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 봅슬레이 4인승, 첫 번째 주자로 출전 행운
    • 입력 2018-02-23 16:01:18
    종합
봅슬레이 2인승 경기에서 6위에 그친 한국 봅슬레이 대표팀이 4인승에서는 첫 번째 주자로 나서게 되는 행운을 얻었다.

원윤종(33)-전정린(29·이상 강원도청)-서영우(27·경기BS경기연맹)-김동현(31·강원도청)으로 이뤄진 대표팀은 오는 24일 오전 9시 30분 강원도 평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 4인승 1차 주행에서 전체 29개 출전팀 가운데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

봅슬레이는 경기를 치를수록 썰매 날에 의해 트랙 위의 얼음이 깎이고 파이면서 노면 상태가 안 좋아진다. 특히 4인승의 경우 선수들과 썰매를 합친 무게가 최대 630㎏까지 나가 다른 어느 썰매 종목보다 트랙 손상이 심하기 때문에 앞 순번이 유리하다.

순번 배정은 2017∼2018시즌 세계랭킹과 추첨 등으로 이뤄졌다.

세계랭킹 '톱10'은 6번 이하에서 자기 순번을 정할 수 있다. 하지만 되도록 앞 순번이 좋으므로 세계랭킹 1∼10위가 순서대로 6∼15번으로 나선다. 17∼27번에는 나머지 선수들의 세계랭킹 순서대로 배정된다. 세계랭킹 최하위 7개 팀은 추첨을 통해 1∼5번, 남은 2개 팀은 세계랭킹 순서대로 28, 29번에 배치된다.

한국 4인승 대표팀의 세계랭킹은 50위로 전체 29개 출전팀 중에서 가장 낮다. 월드컵에 출전하는 대신 평창 트랙에서 훈련해 세계랭킹을 높이는 데 필요한 포인트를 쌓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난 18∼19일 경기를 치른 2인승 대표팀도 같은 이유로 세계랭킹이 전체 출전팀 가운데 가장 낮은 46위였다. 추첨에서 운이 따르지 않아 전체 마지막 주자(30번째)로 출전해 열악한 트랙 상태에서 경기를 치르면서 최종 6위에 그쳤다.

한국 봅슬레이 역대 최고 성적이지만, 금메달을 목표로 해왔기에 아쉬움이 있었다. 4인승 경기에서는 유리한 순번을 얻은 만큼 메달권에 진입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