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보리, 시리아 ‘30일 휴전안’ 24일 표결…러시아 수정안 제시
입력 2018.02.23 (17:56) 수정 2018.02.23 (18:02)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시리아에서 벌어지는 참상을 막기 위해 30일간의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놓고 24일 오전(한국시간) 표결을 시행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현재 시리아에서는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반군 장악지역인 동(東)쿠타에 대한 정부군의 무차별 공습으로 닷새 만에 민간인 2천500여 명이 사망하거나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안보리 의장국인 쿠웨이트 측을 인용, 안보리가 23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4일 오전 1시) 시리아에서 30일간 휴전을 실시, 인도주의 차원의 물자를 지원하고 치료 차 후송을 가능하게 하는 결의안에 대해 표결한다고 전했다.

결의안은 스웨덴과 쿠웨이트 주도로 마련됐으며, 시리아 동맹국으로 이번 결의안 통과에 결정권을 쥔 러시아는 22일 수정안을 마련해 안보리 이사국들에 배포했다.

안보리는 러시아의 입장을 어느 정도 수용한 새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예상된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22일 시리아 문제 논의를 위한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스웨덴과 쿠웨이트가 마련한 결의안에는 시리아 전역에 걸쳐 30일 이상 휴전한다는 단순한 해결책이 제시돼 있지만 이 휴전이 누구의 보증으로 유지될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이 질문에 대한 명쾌한 대답은 아직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의안이 의미 있고 현실적이 되도록 러시아는 기존 결의안에 대해 수정안을 마련했으며 이를 안보리 이사국들에 회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휴전 결의를 하더라도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등의 테러조직은 휴전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앞서 이날 "우리는 유엔이 제안한 결의안을 검토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하지만 IS나 자바트 알누스라 등과 이들을 지원하면서 수도 다마스쿠스의 거주지역에 정기적으로 포격을 가하는 조직들에는 휴전 체제가 적용돼서는 안 된다는 아주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표결에 부쳐질 유엔 결의안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안보리, 시리아 ‘30일 휴전안’ 24일 표결…러시아 수정안 제시
    • 입력 2018-02-23 17:56:46
    • 수정2018-02-23 18:02:12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시리아에서 벌어지는 참상을 막기 위해 30일간의 휴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놓고 24일 오전(한국시간) 표결을 시행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현재 시리아에서는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반군 장악지역인 동(東)쿠타에 대한 정부군의 무차별 공습으로 닷새 만에 민간인 2천500여 명이 사망하거나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안보리 의장국인 쿠웨이트 측을 인용, 안보리가 23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4일 오전 1시) 시리아에서 30일간 휴전을 실시, 인도주의 차원의 물자를 지원하고 치료 차 후송을 가능하게 하는 결의안에 대해 표결한다고 전했다.

결의안은 스웨덴과 쿠웨이트 주도로 마련됐으며, 시리아 동맹국으로 이번 결의안 통과에 결정권을 쥔 러시아는 22일 수정안을 마련해 안보리 이사국들에 배포했다.

안보리는 러시아의 입장을 어느 정도 수용한 새 결의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예상된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22일 시리아 문제 논의를 위한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스웨덴과 쿠웨이트가 마련한 결의안에는 시리아 전역에 걸쳐 30일 이상 휴전한다는 단순한 해결책이 제시돼 있지만 이 휴전이 누구의 보증으로 유지될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이 질문에 대한 명쾌한 대답은 아직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의안이 의미 있고 현실적이 되도록 러시아는 기존 결의안에 대해 수정안을 마련했으며 이를 안보리 이사국들에 회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휴전 결의를 하더라도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등의 테러조직은 휴전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앞서 이날 "우리는 유엔이 제안한 결의안을 검토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하지만 IS나 자바트 알누스라 등과 이들을 지원하면서 수도 다마스쿠스의 거주지역에 정기적으로 포격을 가하는 조직들에는 휴전 체제가 적용돼서는 안 된다는 아주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표결에 부쳐질 유엔 결의안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