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폭력 종합 대책 마련
입력 2018.02.23 (18:16) 수정 2018.02.23 (19:10) 사회
정부가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내놓는다.

여성가족부는 '미투 운동' 확산을 계기로 사회 각계의 성희롱·성폭력 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관계부처와의 논의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발표를 목표로 실무회의 등을 진행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보다 앞서 여가부는 27일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들은 지난 12일 1차 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다음 주 2차 회의를 열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각 분야 성희롱·성폭력 실태 점검 현황, 신고센터 개설 여부, 분야별 대책 등을 제출받아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여가부는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총괄·조정하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민간이 참여하는 범정부 협의체 구성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부,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폭력 종합 대책 마련
    • 입력 2018-02-23 18:16:05
    • 수정2018-02-23 19:10:11
    사회
정부가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내놓는다.

여성가족부는 '미투 운동' 확산을 계기로 사회 각계의 성희롱·성폭력 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관계부처와의 논의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3월 중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발표를 목표로 실무회의 등을 진행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보다 앞서 여가부는 27일 공공부문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 관련 부처들은 지난 12일 1차 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다음 주 2차 회의를 열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각 분야 성희롱·성폭력 실태 점검 현황, 신고센터 개설 여부, 분야별 대책 등을 제출받아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여가부는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총괄·조정하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민간이 참여하는 범정부 협의체 구성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