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 환경오염 주범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 검토”
입력 2018.02.23 (18:56) 수정 2018.02.23 (19:17) 국제
영국이 환경 오염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는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보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마이클 고브 영국 환경장관은 이날 한 팟캐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플라스틱 빨대가 나쁘다면 그것을 금지하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영국이 내년 브렉시트(Brexit) 후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계속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영국이 EU를 떠나면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이 좀 더 수월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EU에 소속된 상황에서 개별 국가가 특정 품목을 차단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영국은 연간 85억개의 플라스틱 빨대를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유럽을 통틀어 가장 많은 소비량이다. 영국의 수도 런던에서만 20억개의 빨대, 1천톤(t) 규모가 매년 소비되는데, 이는 3대의 초대형 여객기에 짐을 가득 실은 것과 같다.

플라스틱 빨대는 미세 플라스틱과 함께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꼽힌다. 버려진 뒤에도 500년 동안 사라지지 않고 지구에 남아 있다. 최근 콧구멍에 플라스틱 빨대가 꽂혀 고통받는 바다 거북이의 영상이 공개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영국, 환경오염 주범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 검토”
    • 입력 2018-02-23 18:56:41
    • 수정2018-02-23 19:17:46
    국제
영국이 환경 오염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는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보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마이클 고브 영국 환경장관은 이날 한 팟캐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플라스틱 빨대가 나쁘다면 그것을 금지하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영국이 내년 브렉시트(Brexit) 후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계속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영국이 EU를 떠나면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하는 방안이 좀 더 수월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EU에 소속된 상황에서 개별 국가가 특정 품목을 차단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영국은 연간 85억개의 플라스틱 빨대를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유럽을 통틀어 가장 많은 소비량이다. 영국의 수도 런던에서만 20억개의 빨대, 1천톤(t) 규모가 매년 소비되는데, 이는 3대의 초대형 여객기에 짐을 가득 실은 것과 같다.

플라스틱 빨대는 미세 플라스틱과 함께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꼽힌다. 버려진 뒤에도 500년 동안 사라지지 않고 지구에 남아 있다. 최근 콧구멍에 플라스틱 빨대가 꽂혀 고통받는 바다 거북이의 영상이 공개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빨대 사용 금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