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은 우리 차례!”…평창서 각국 문화 홍보전
입력 2018.02.23 (19:19) 수정 2018.02.23 (19:2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림픽 폐막이 얼마 남지 않은 평창에서는 차기 올림픽 개최지와 후보지 국가들의 홍보전이 한창입니다.

올림픽을 찾는 관객들에게 자국의 문화를 더욱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신경 쓴 점이 눈에 띕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등이 걸린 문을 들어서자, 화려한 빛깔의 공예품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차기 올림픽 개최지, 베이징에서 온 국보급 문화재들과 붓글씨 체험은 인기 만점입니다.

사상 최초로 동계와 하계 올림픽을 모두 유치한 점을 내세우며, '친환경 대회'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양린/'차이나 하우스' 직원 : "2008년 이용한 하계올림픽 유산을 동계올림픽 경기장으로 재활용한다는 점을 알리고 있습니다."]

평창 스키경기장 앞에는 스위스의 작은 마을을 그대로 재현한 목조가옥들이 등장했습니다.

아이스하키 강국답게 마당에 간이 링크장까지 만들어 일반 관람객들에게 모두 개방했습니다.

이번 평창올림픽 기간 이 곳을 다녀간 관람객만 4만여 명, 2026년 올림픽 유치를 위한 홍보 효과가 기대 이상입니다.

[마누엘 살흘릿/'스위스 하우스' 총 책임자 : "동계 스포츠를 배우고, 스키나 아이스하키 경기도 함께 즐기면서, 2026년 올림픽 후보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차차기 올림픽 유치에 나선 스웨덴과 캐나다 등 각국 홍보관은 모두 16곳.

스포츠와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각국의 '작은 대사관'이 겨울 스포츠 축제의 즐거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다음은 우리 차례!”…평창서 각국 문화 홍보전
    • 입력 2018-02-23 19:22:02
    • 수정2018-02-23 19:24:50
    뉴스 7
[앵커]

올림픽 폐막이 얼마 남지 않은 평창에서는 차기 올림픽 개최지와 후보지 국가들의 홍보전이 한창입니다.

올림픽을 찾는 관객들에게 자국의 문화를 더욱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신경 쓴 점이 눈에 띕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등이 걸린 문을 들어서자, 화려한 빛깔의 공예품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차기 올림픽 개최지, 베이징에서 온 국보급 문화재들과 붓글씨 체험은 인기 만점입니다.

사상 최초로 동계와 하계 올림픽을 모두 유치한 점을 내세우며, '친환경 대회'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양린/'차이나 하우스' 직원 : "2008년 이용한 하계올림픽 유산을 동계올림픽 경기장으로 재활용한다는 점을 알리고 있습니다."]

평창 스키경기장 앞에는 스위스의 작은 마을을 그대로 재현한 목조가옥들이 등장했습니다.

아이스하키 강국답게 마당에 간이 링크장까지 만들어 일반 관람객들에게 모두 개방했습니다.

이번 평창올림픽 기간 이 곳을 다녀간 관람객만 4만여 명, 2026년 올림픽 유치를 위한 홍보 효과가 기대 이상입니다.

[마누엘 살흘릿/'스위스 하우스' 총 책임자 : "동계 스포츠를 배우고, 스키나 아이스하키 경기도 함께 즐기면서, 2026년 올림픽 후보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차차기 올림픽 유치에 나선 스웨덴과 캐나다 등 각국 홍보관은 모두 16곳.

스포츠와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각국의 '작은 대사관'이 겨울 스포츠 축제의 즐거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