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개월 아기 학대해 숨지게 한 아버지 구속
입력 2018.02.23 (19:22) 수정 2018.02.23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어난 지 열 달밖에 안 된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20대 아버지가 구속됐습니다.

오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밀양의 한 주택가.

설 연휴 마지막 날이던 지난 18일 새벽, 이곳에 살던 태어난지 10달 된 아기가 급하게 병원으로 실려갔습니다.

아내와 술을 마시다 부부싸움을 벌인 20대 남성이 자신의 아들을 홧김에 때린 겁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집에 도착했을 때는 술에 취해 자고 있었습니다.

[이경랑/밀양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 : "(아버지가) 영아를 벽으로 두 번 정도 던진 상황입니다. (바닥으로) 떨어진 아이를 주변에서 말리는데 발로 밟았죠."]

머리를 크게 다친 아이는 뇌사 상태에서 사경을 헤매다 닷새 만에 숨졌습니다.

주민들은 아이가 평소에도 제대로 된 보살핌을 받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마을 주민/음성변조 : "아기가 추운데 겨울이면 잠바 같은 걸로 안고 가야 하는데 그런 거 없이 그냥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고 그런 걸 봤죠."]

경찰은 아버지를 아동학대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지난해에만 학대로 숨진 아동은 30명 최근 5년 동안 백 10명이 넘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10개월 아기 학대해 숨지게 한 아버지 구속
    • 입력 2018-02-23 19:25:18
    • 수정2018-02-23 19:40:28
    뉴스 7
[앵커]

태어난 지 열 달밖에 안 된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20대 아버지가 구속됐습니다.

오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밀양의 한 주택가.

설 연휴 마지막 날이던 지난 18일 새벽, 이곳에 살던 태어난지 10달 된 아기가 급하게 병원으로 실려갔습니다.

아내와 술을 마시다 부부싸움을 벌인 20대 남성이 자신의 아들을 홧김에 때린 겁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집에 도착했을 때는 술에 취해 자고 있었습니다.

[이경랑/밀양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 : "(아버지가) 영아를 벽으로 두 번 정도 던진 상황입니다. (바닥으로) 떨어진 아이를 주변에서 말리는데 발로 밟았죠."]

머리를 크게 다친 아이는 뇌사 상태에서 사경을 헤매다 닷새 만에 숨졌습니다.

주민들은 아이가 평소에도 제대로 된 보살핌을 받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마을 주민/음성변조 : "아기가 추운데 겨울이면 잠바 같은 걸로 안고 가야 하는데 그런 거 없이 그냥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고 그런 걸 봤죠."]

경찰은 아버지를 아동학대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지난해에만 학대로 숨진 아동은 30명 최근 5년 동안 백 10명이 넘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