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김영철, 천안함 폭침 주범 살인자”…‘방한 저지 투쟁위’ 구성
입력 2018.02.23 (19:37) 수정 2018.02.23 (20:11) 정치
자유한국당은 23일(오늘) 천안함 폭침 등 대남공작의 배후로 지목을 받는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문과 관련해 "죽어도 막겠다"며 총공세를 폈다.

특히 김 부위원장의 방문을 허용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 "대한민국 대통령임을 포기하는 반역행위다", "대한민국을 배신한 이적행위다" 등 수위 높은 발언들을 쏟아내며 비판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전날 2차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김 부위원장의 방남을 규탄하고 문 대통령의 '수용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낸 데 이어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청와대 항의방문에는 김성태 원내대표를 포함해 70여 명의 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한국당은 이 자리에서 '천안함 유족 능멸하는 대통령은 물러가라',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을 처단하라', '통일부 장관 사퇴하라', '주사파 정권 자폭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을 공격한 주범 김영철이 우리 땅을 밟는 일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런 쳐 죽일 작자를 세계인의 평화축제인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초청한다는 것은 하늘이 두 쪽 나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 역시 "북한의 전략을 받아들이는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천안함 폭침의 주범인 김영철이 대한민국 땅을 밟고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과 악수한다면 우리는 문재인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특히 내부 회의를 거쳐 김 부위원장 방문 시점에 맞춰 길목을 육탄으로 저지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앞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 연찬회에도 참석해 문 대통령에게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주사파 후계'로 지칭한뒤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을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여시키겠다는 것은 정신 나간 대통령 아니면 결코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에는 의원총회를 열어 대여 투쟁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한국당은 의총 시작과 함께 '김영철, 그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자체 동영상을 상영했다. 동영상에는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목함지뢰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김 원내대표와 장제원 수석대변인 등 일부 의원들은 영상을 보면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한국당은 긴급 의원총회 결과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원회'를 공식 출범키로 했다.

또 오는 25일까지는 '김 부위원장의 방남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는 대국민 홍보전을 전방위로 펼치기로 하고, 116명 국회의원 전원에게 '비상대기령'을 내린 상태다.

한국당은 김 부위원장의 방문이 현실화할 경우 '특단의 대책'을 추가로 내놓을 방침이다.

특히 오는 26일 서울 도심에서 홍준표 대표와 김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및 소속 의원들, 당원과 지지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가운데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규탄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김영철 방남 결사반대'의 입장을 줄줄이 내놨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영철의 한국 방문 허가는 천안함 폭침, 목함지뢰 도발, 연평도 포격사건에 동조하고 대한민국을 배신한 이적행위"라며 "문 대통령이 우리 국민을 집단 살인한 김영철을 환영하고 청와대까지 들이는 것은 대한민국 대통령임을 포기하는 반역행위"라고 지적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학용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김영철을 두둔하기에 급급한 통일부 장관의 답변은 우리나라 장관인지 북쪽 장관인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비난했고, 나경원 의원은 "위장평화 공세를 펼치는 북한에 기꺼이 속겠다는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공범이라도 되려고 하는지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개인 성명에서 "김영철은 살인범이다.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이 오면 긴급체포를 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국정원장들은 잡아 가두고 주적의 간첩 총책은 폐회식에 참석시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 한국당 “김영철, 천안함 폭침 주범 살인자”…‘방한 저지 투쟁위’ 구성
    • 입력 2018-02-23 19:37:32
    • 수정2018-02-23 20:11:28
    정치
자유한국당은 23일(오늘) 천안함 폭침 등 대남공작의 배후로 지목을 받는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문과 관련해 "죽어도 막겠다"며 총공세를 폈다.

특히 김 부위원장의 방문을 허용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 "대한민국 대통령임을 포기하는 반역행위다", "대한민국을 배신한 이적행위다" 등 수위 높은 발언들을 쏟아내며 비판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전날 2차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김 부위원장의 방남을 규탄하고 문 대통령의 '수용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낸 데 이어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청와대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청와대 항의방문에는 김성태 원내대표를 포함해 70여 명의 한국당 의원이 참석했다.

한국당은 이 자리에서 '천안함 유족 능멸하는 대통령은 물러가라',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을 처단하라', '통일부 장관 사퇴하라', '주사파 정권 자폭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을 공격한 주범 김영철이 우리 땅을 밟는 일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런 쳐 죽일 작자를 세계인의 평화축제인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초청한다는 것은 하늘이 두 쪽 나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 역시 "북한의 전략을 받아들이는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천안함 폭침의 주범인 김영철이 대한민국 땅을 밟고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과 악수한다면 우리는 문재인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특히 내부 회의를 거쳐 김 부위원장 방문 시점에 맞춰 길목을 육탄으로 저지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앞서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 연찬회에도 참석해 문 대통령에게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주사파 후계'로 지칭한뒤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을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참여시키겠다는 것은 정신 나간 대통령 아니면 결코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에는 의원총회를 열어 대여 투쟁 방향을 논의했다.

특히 한국당은 의총 시작과 함께 '김영철, 그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자체 동영상을 상영했다. 동영상에는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목함지뢰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김 원내대표와 장제원 수석대변인 등 일부 의원들은 영상을 보면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한국당은 긴급 의원총회 결과 '김영철 방한 저지 투쟁위원회'를 공식 출범키로 했다.

또 오는 25일까지는 '김 부위원장의 방남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는 대국민 홍보전을 전방위로 펼치기로 하고, 116명 국회의원 전원에게 '비상대기령'을 내린 상태다.

한국당은 김 부위원장의 방문이 현실화할 경우 '특단의 대책'을 추가로 내놓을 방침이다.

특히 오는 26일 서울 도심에서 홍준표 대표와 김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 및 소속 의원들, 당원과 지지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가운데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규탄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김영철 방남 결사반대'의 입장을 줄줄이 내놨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영철의 한국 방문 허가는 천안함 폭침, 목함지뢰 도발, 연평도 포격사건에 동조하고 대한민국을 배신한 이적행위"라며 "문 대통령이 우리 국민을 집단 살인한 김영철을 환영하고 청와대까지 들이는 것은 대한민국 대통령임을 포기하는 반역행위"라고 지적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학용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김영철을 두둔하기에 급급한 통일부 장관의 답변은 우리나라 장관인지 북쪽 장관인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비난했고, 나경원 의원은 "위장평화 공세를 펼치는 북한에 기꺼이 속겠다는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공범이라도 되려고 하는지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개인 성명에서 "김영철은 살인범이다. 천안함 폭침 주범인 김영철이 오면 긴급체포를 해야 한다"며 "우리나라 국정원장들은 잡아 가두고 주적의 간첩 총책은 폐회식에 참석시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