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다스 실소유주·뇌물 혐의’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
“MB, 이현동까지 동원해 차명 재산 은닉 시도”
입력 2018.02.23 (21:21) 수정 2018.02.23 (21: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차명재산을 숨기기 위해 로비를 한 정황이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을 압박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차명재산이 발각될 것 같자 이현동 전 국세청장을 통해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자회사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회사 이사 서 모씨가 숨지면서 불거진 보유재산 세금 문제 해결에 청계재단 관계자가 나선 겁니다.

바로 이명박 전 대통령 차명재산 관리인으로 지목된 이병모 사무국장입니다.

이 국장이 즉시 도움을 청한 사람은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었습니다.

검찰은 서 이사가 가지고 있었던 재산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또 이 전 청장을 통해 차명재산 존재가 드러날 수 있는 국세청 세무조사를 막으려 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현동 전 청장을 통해 국세청에 로비를 시도한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 때 초고속 승진으로 국세청장 자리까지 올랐습니다.

지난 2010년 국정원이 주도했던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가담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지난 13일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이 전 청장과 이 사무국장을 상대로 또다른 차명재산 은닉 여부와 국세청 로비 대상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다스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으로 결론 내린 검찰은 이제 차명 재산을 둘러 싼 각종 범죄 혐의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MB, 이현동까지 동원해 차명 재산 은닉 시도”
    • 입력 2018-02-23 21:23:52
    • 수정2018-02-23 21:34:14
    뉴스 9
[앵커]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차명재산을 숨기기 위해 로비를 한 정황이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을 압박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차명재산이 발각될 것 같자 이현동 전 국세청장을 통해 세무조사 무마 청탁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자회사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회사 이사 서 모씨가 숨지면서 불거진 보유재산 세금 문제 해결에 청계재단 관계자가 나선 겁니다.

바로 이명박 전 대통령 차명재산 관리인으로 지목된 이병모 사무국장입니다.

이 국장이 즉시 도움을 청한 사람은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었습니다.

검찰은 서 이사가 가지고 있었던 재산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또 이 전 청장을 통해 차명재산 존재가 드러날 수 있는 국세청 세무조사를 막으려 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현동 전 청장을 통해 국세청에 로비를 시도한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 때 초고속 승진으로 국세청장 자리까지 올랐습니다.

지난 2010년 국정원이 주도했던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가담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지난 13일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이 전 청장과 이 사무국장을 상대로 또다른 차명재산 은닉 여부와 국세청 로비 대상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다스 실소유주를 이 전 대통령으로 결론 내린 검찰은 이제 차명 재산을 둘러 싼 각종 범죄 혐의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