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다스 실소유주·뇌물 혐의’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
MB, 다음 달 초 소환 가능성…“조세 포탈 등 혐의”
입력 2018.02.23 (21:22) 수정 2018.02.23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회사 다스와, 도곡동 땅 등 모두가,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에따라, 이 전 대통령에 대해 횡령과 조세포탈 등 한꺼번에 여러 개 혐의를 적용할 지를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7년 이명박 당시 대선 후보는 도곡동 땅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2007년 7월 19일/당시 대선 후보 : "그 땅이 제 것이라면 얼마나 좋겠느냐. 정말 좋지 않겠느냐. 큰 재산인데..."]

지금까지도 이 입장은 변함이 없습니다.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와 그 자회사 실소유주 여부 등이 오리무중에 빠진 이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라는 검찰 조사 결과는 모든걸 바꿔놨습니다.

도곡동 땅 실소유주도 이 전 대통령일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다스의 종잣돈이 도곡동 땅 매각대금에서 나왔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또 다스 협력사와 자회사 모두 이 전 대통령 소유로 보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두고 검찰은 차명재산 추적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다스 자회사 은닉재산과 뭉칫돈도 꼬리가 밟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에게는 조세포탈과 횡령 혐의가 적용됩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라는 결론으로 또다른 혐의도 추가됩니다.

BBK 투자금 140억 원 반환과정에서의 직권남용 혐의와, 삼성의 다스 소송비용 40억 원 대납에 따른 뇌물 혐읩니다.

이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 시점은 이르면 다음 달 초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차명 재산과 뇌물수수 등 의혹 전반이 조사 대상입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 MB, 다음 달 초 소환 가능성…“조세 포탈 등 혐의”
    • 입력 2018-02-23 21:24:07
    • 수정2018-02-23 21:50:33
    뉴스 9
[앵커]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회사 다스와, 도곡동 땅 등 모두가,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에따라, 이 전 대통령에 대해 횡령과 조세포탈 등 한꺼번에 여러 개 혐의를 적용할 지를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7년 이명박 당시 대선 후보는 도곡동 땅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2007년 7월 19일/당시 대선 후보 : "그 땅이 제 것이라면 얼마나 좋겠느냐. 정말 좋지 않겠느냐. 큰 재산인데..."]

지금까지도 이 입장은 변함이 없습니다.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와 그 자회사 실소유주 여부 등이 오리무중에 빠진 이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라는 검찰 조사 결과는 모든걸 바꿔놨습니다.

도곡동 땅 실소유주도 이 전 대통령일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다스의 종잣돈이 도곡동 땅 매각대금에서 나왔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또 다스 협력사와 자회사 모두 이 전 대통령 소유로 보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소환을 앞두고 검찰은 차명재산 추적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다스 자회사 은닉재산과 뭉칫돈도 꼬리가 밟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에게는 조세포탈과 횡령 혐의가 적용됩니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라는 결론으로 또다른 혐의도 추가됩니다.

BBK 투자금 140억 원 반환과정에서의 직권남용 혐의와, 삼성의 다스 소송비용 40억 원 대납에 따른 뇌물 혐읩니다.

이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 시점은 이르면 다음 달 초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차명 재산과 뇌물수수 등 의혹 전반이 조사 대상입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