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나도 당했다”…‘미투’ 파문 확산
장애인 단체도 ‘미투’…“지회장에 성추행당했다”
입력 2018.02.23 (21:28) 수정 2018.02.23 (21: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은 사회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데요.

여성 지체장애인들이 지체장애인 협회 간부한테 성폭력을 당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8년 전 일로, 당시, 문제가 불거졌지만, 협회는 쉬쉬하며 무마하는 데 급급했다고 합니다.

최송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체장애인 A씨는 8년 전의 기억이 여전히 끔찍하다고 말합니다.

전남 지체장애인협회 영광군지회 사무실에서 당시 지회장이던 장 모 씨한테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성추행 피해자(음성변조) : "휴게소에 앉아 있는데 갑자기 와서 손잡고 볼에 뽀뽀하고... 회장님이니까 피해가 갈까봐 (참을 수밖에 없었어요.)"]

다른 여성 장애인도 장 씨에게 비슷한 성추행을 당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성추행 피해자(음성변조) : "((소파로) 밀치고, 뽀뽀도 하고 가슴 만지고?) 네, 그건 맞아요."]

장 씨는 일부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은 아니었다고 부인했습니다.

[장 모 씨/당시 영광군지회장 : "평소에 제가 장애인들을 안아도 주고 격려해주는 마음으로 볼에다 뽀뽀도 해주고 해요. 그걸 추행으로 몰고 간 거죠."]

취재 결과 장 씨는 2010년 당시 또 다른 여성 장애인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전라남도 협회는 성추행 사실을 확인하고도, 자술서를 받고 지회장에서 물러나게 하는 것으로 문제를 덮어버렸습니다.

아무런 징계나 처벌도 받지 않은 장 씨는 4년 뒤 전남 협회장에 당선돼 현재 연임 중입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 장애인 단체도 ‘미투’…“지회장에 성추행당했다”
    • 입력 2018-02-23 21:27:45
    • 수정2018-02-23 21:40:37
    뉴스 9
[앵커]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 운동은 사회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데요.

여성 지체장애인들이 지체장애인 협회 간부한테 성폭력을 당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8년 전 일로, 당시, 문제가 불거졌지만, 협회는 쉬쉬하며 무마하는 데 급급했다고 합니다.

최송현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체장애인 A씨는 8년 전의 기억이 여전히 끔찍하다고 말합니다.

전남 지체장애인협회 영광군지회 사무실에서 당시 지회장이던 장 모 씨한테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성추행 피해자(음성변조) : "휴게소에 앉아 있는데 갑자기 와서 손잡고 볼에 뽀뽀하고... 회장님이니까 피해가 갈까봐 (참을 수밖에 없었어요.)"]

다른 여성 장애인도 장 씨에게 비슷한 성추행을 당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성추행 피해자(음성변조) : "((소파로) 밀치고, 뽀뽀도 하고 가슴 만지고?) 네, 그건 맞아요."]

장 씨는 일부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은 아니었다고 부인했습니다.

[장 모 씨/당시 영광군지회장 : "평소에 제가 장애인들을 안아도 주고 격려해주는 마음으로 볼에다 뽀뽀도 해주고 해요. 그걸 추행으로 몰고 간 거죠."]

취재 결과 장 씨는 2010년 당시 또 다른 여성 장애인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전라남도 협회는 성추행 사실을 확인하고도, 자술서를 받고 지회장에서 물러나게 하는 것으로 문제를 덮어버렸습니다.

아무런 징계나 처벌도 받지 않은 장 씨는 4년 뒤 전남 협회장에 당선돼 현재 연임 중입니다.

KBS 뉴스 최송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