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성폭력 여론조사…피해여성 44% “자살 생각했다”
입력 2018.02.24 (07:49) 수정 2018.02.24 (07:50) 국제
프랑스에서 성폭력을 당한 여성의 최대 44%가 자살을 생각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성폭력을 당한 여성들이 가해자를 고발하거나 의사나 전문가의 도움을 요청하는 비율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현지시간) 프랑스여론연구소(IFOP)와 공영 프랑스텔레비지옹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여성 응답자의 12%가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한 여성 중 가해자를 알고 지내던 사람이라고 답한 비율은 78∼88%(오차범위 고려)였고, 성폭력 피해여성의 36∼48%는 자신의 집에서 당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프랑스인구통계연구소(Ined)의 알리스 드보슈 박사는 "밤에 으슥한 주차장에서 모르는 남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한다는 내용은 틀린 얘기"라면서 면식범의 비중이 매우 큰 것은 새로운 내용도 아니라고 말했다.

성폭력 가해자를 고발하는 경우는 11∼19%로 매우 적었다. 성폭력을 당했다고 응답한 여성의 56∼68%는 지인에게도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답했고, 성폭력을 당한 뒤 의사나 전문가를 만난 적이 없다는 비율도 64∼74%로 매우 높았다.

성폭력 피해를 당한 프랑스 여성들의 자살 위험은 급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는 여성의 32∼44%는 자살을 생각해봤다고 응답했고, 16∼27%는 실제로 자살을 시도했다고 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를 총괄한 미셸 드부 박사는 "성폭력 피해여성의 자살 위험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네 배 가량 높았다"고 밝혔다.

남성으로부터 성추행이나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했다고 밝힌 프랑스 여성의 비율도 높게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58%는 성적으로 부적절한 행위를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50%는 성적으로 모욕적인 발언을 들었다고 말했다. 응답자의 43%는 동의하지 않은 성적인 신체접촉을 남성으로부터 당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프랑스 성폭력 여론조사…피해여성 44% “자살 생각했다”
    • 입력 2018-02-24 07:49:21
    • 수정2018-02-24 07:50:10
    국제
프랑스에서 성폭력을 당한 여성의 최대 44%가 자살을 생각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성폭력을 당한 여성들이 가해자를 고발하거나 의사나 전문가의 도움을 요청하는 비율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현지시간) 프랑스여론연구소(IFOP)와 공영 프랑스텔레비지옹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여성 응답자의 12%가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한 여성 중 가해자를 알고 지내던 사람이라고 답한 비율은 78∼88%(오차범위 고려)였고, 성폭력 피해여성의 36∼48%는 자신의 집에서 당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프랑스인구통계연구소(Ined)의 알리스 드보슈 박사는 "밤에 으슥한 주차장에서 모르는 남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한다는 내용은 틀린 얘기"라면서 면식범의 비중이 매우 큰 것은 새로운 내용도 아니라고 말했다.

성폭력 가해자를 고발하는 경우는 11∼19%로 매우 적었다. 성폭력을 당했다고 응답한 여성의 56∼68%는 지인에게도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답했고, 성폭력을 당한 뒤 의사나 전문가를 만난 적이 없다는 비율도 64∼74%로 매우 높았다.

성폭력 피해를 당한 프랑스 여성들의 자살 위험은 급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는 여성의 32∼44%는 자살을 생각해봤다고 응답했고, 16∼27%는 실제로 자살을 시도했다고 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를 총괄한 미셸 드부 박사는 "성폭력 피해여성의 자살 위험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네 배 가량 높았다"고 밝혔다.

남성으로부터 성추행이나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당했다고 밝힌 프랑스 여성의 비율도 높게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58%는 성적으로 부적절한 행위를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50%는 성적으로 모욕적인 발언을 들었다고 말했다. 응답자의 43%는 동의하지 않은 성적인 신체접촉을 남성으로부터 당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