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美 추가제재, 북핵 평화·외교적 해결 의지 재확인”
입력 2018.02.24 (09:04) 수정 2018.02.24 (09:14) 정치
정부는 24일(오늘) 미국 정부의 대북 추가 독자제재에 대해 "북핵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에 대한 미국 측의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의 전날 대북 독자제재 대상 추가 지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과 관련해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석탄과 유류 등 안보리 결의 금수품목의 불법거래 활동을 차단하는 미국 측의 이번 조치는 북한과 불법 거래 중인 제3국 개인·단체의 경각심을 고취시킴으로써 국제사회의 안보리 결의 이행 의지를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또 "한미 양국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공동목표 달성을 위해 앞으로도 각급에서 긴밀한 공조와 협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현지시간으로 23일 선박·해운사 56곳을 대상으로 한 추가 대북제재를 발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부 “美 추가제재, 북핵 평화·외교적 해결 의지 재확인”
    • 입력 2018-02-24 09:04:10
    • 수정2018-02-24 09:14:14
    정치
정부는 24일(오늘) 미국 정부의 대북 추가 독자제재에 대해 "북핵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에 대한 미국 측의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의 전날 대북 독자제재 대상 추가 지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과 관련해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석탄과 유류 등 안보리 결의 금수품목의 불법거래 활동을 차단하는 미국 측의 이번 조치는 북한과 불법 거래 중인 제3국 개인·단체의 경각심을 고취시킴으로써 국제사회의 안보리 결의 이행 의지를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또 "한미 양국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공동목표 달성을 위해 앞으로도 각급에서 긴밀한 공조와 협의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현지시간으로 23일 선박·해운사 56곳을 대상으로 한 추가 대북제재를 발표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