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안함 유족, 청와대로 항의 행진…“김영철 방남 철회하라!”
입력 2018.02.24 (16:06) 수정 2018.02.24 (16:18) 사회
'천안함46용사 유족회' 등 천안함 폭침 관련자 50명은 오늘(24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방남 철회를 요구했다. 회견 뒤 유족들은 항의 서한 전달을 위해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유족회는 김 부위원장이 천안함 폭침을 지휘한 주범이라고 주장하며, 폐막식 참석 철회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김 부위원장이 폭침을 인정하고 사과하기 전까지 방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성우 천안함46용사 유족회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46명 용사의 희생을 묻어둔 채 아무 일 없었다는 식의 대화는 진정성 없는 가식"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에게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라고 확실히 견해를 밝혀 (사건의 원인을 두고 벌어지는) 남·남 갈등의 소지를 없애 달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2010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당시 북한 인민군 정찰총국장을 지낸 인물로 두 사건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김 부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위해 북측 대표단과 함께 내일(25일) 방남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어제(23일) 기자회견을 통해 통일전선부가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조직인만큼 통전부장직을 맡은 김 부위원장 방남을 남북관계 개선의 관점에서 바라봐 줄 것을 촉구했다. 김 부위원장이 2010년 정찰총국장을 맡은 것은 맞지만, 사건 책임자를 특정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 천안함 유족, 청와대로 항의 행진…“김영철 방남 철회하라!”
    • 입력 2018-02-24 16:06:29
    • 수정2018-02-24 16:18:05
    사회
'천안함46용사 유족회' 등 천안함 폭침 관련자 50명은 오늘(24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방남 철회를 요구했다. 회견 뒤 유족들은 항의 서한 전달을 위해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유족회는 김 부위원장이 천안함 폭침을 지휘한 주범이라고 주장하며, 폐막식 참석 철회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김 부위원장이 폭침을 인정하고 사과하기 전까지 방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성우 천안함46용사 유족회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46명 용사의 희생을 묻어둔 채 아무 일 없었다는 식의 대화는 진정성 없는 가식"이라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에게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라고 확실히 견해를 밝혀 (사건의 원인을 두고 벌어지는) 남·남 갈등의 소지를 없애 달라"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2010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당시 북한 인민군 정찰총국장을 지낸 인물로 두 사건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김 부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을 위해 북측 대표단과 함께 내일(25일) 방남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어제(23일) 기자회견을 통해 통일전선부가 남북관계를 총괄하는 조직인만큼 통전부장직을 맡은 김 부위원장 방남을 남북관계 개선의 관점에서 바라봐 줄 것을 촉구했다. 김 부위원장이 2010년 정찰총국장을 맡은 것은 맞지만, 사건 책임자를 특정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