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S칼텍스, 흥국생명 꺾고 3연승…4위 도약
입력 2018.02.24 (18:44) 연합뉴스
봄 배구는 못하게 됐지만, GS칼텍스가 최하위 흥국생명을 꺾고 순위를 하나 끌어올렸다.

GS칼텍스는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0(25-20 25-23 25-20)으로 완파했다.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된 팀 간 대결에서 이긴 GS칼텍스는 최근 3연승과 함께 승점을 34(12승 15패)로 늘려 KGC인삼공사(승점 33·11승 16패)를 끌어내리고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흥국생명과 맞대결은 4승 2패로 앞선 채 마쳤다.

6위 흥국생명은 시즌 21패(7승·승점 24)째를 당하고 시즌 꼴찌를 확정했다.

GS칼텍스는 1세트에서 8-14까지 끌려가다 전세를 뒤집었다.

신인 세터 한수진을 먼저 내세운 뒤 공격이 제대로 풀리지 않자 주전 이나연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1세트 공격 득점은 15점씩으로 양 팀이 같았으나 결국 흥국생명이 범실을 GS칼텍스보다 5개 더 많은 7개나 저지르며 제 발목을 잡았다.

2세트에서는 반대로 GS칼텍스가 23-18로 앞서다가 범실이 늘면서 24-23까지 쫓기는 처지가 됐다.

하지만 이재영의 오픈 강타를 김유리가 블로킹으로 흥국생명 코트에 떨어뜨려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다.

3세트에서는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GS칼텍스 파토우 듀크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6득점을 기록했다. 강소휘가 12점, 이소영이 블로킹 3득점을 포함한 9점을 보탰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GS칼텍스, 흥국생명 꺾고 3연승…4위 도약
    • 입력 2018-02-24 18:44:43
    연합뉴스
봄 배구는 못하게 됐지만, GS칼텍스가 최하위 흥국생명을 꺾고 순위를 하나 끌어올렸다.

GS칼텍스는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0(25-20 25-23 25-20)으로 완파했다.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된 팀 간 대결에서 이긴 GS칼텍스는 최근 3연승과 함께 승점을 34(12승 15패)로 늘려 KGC인삼공사(승점 33·11승 16패)를 끌어내리고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흥국생명과 맞대결은 4승 2패로 앞선 채 마쳤다.

6위 흥국생명은 시즌 21패(7승·승점 24)째를 당하고 시즌 꼴찌를 확정했다.

GS칼텍스는 1세트에서 8-14까지 끌려가다 전세를 뒤집었다.

신인 세터 한수진을 먼저 내세운 뒤 공격이 제대로 풀리지 않자 주전 이나연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1세트 공격 득점은 15점씩으로 양 팀이 같았으나 결국 흥국생명이 범실을 GS칼텍스보다 5개 더 많은 7개나 저지르며 제 발목을 잡았다.

2세트에서는 반대로 GS칼텍스가 23-18로 앞서다가 범실이 늘면서 24-23까지 쫓기는 처지가 됐다.

하지만 이재영의 오픈 강타를 김유리가 블로킹으로 흥국생명 코트에 떨어뜨려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다.

3세트에서는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다.

GS칼텍스 파토우 듀크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6득점을 기록했다. 강소휘가 12점, 이소영이 블로킹 3득점을 포함한 9점을 보탰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