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8 평창동계올림픽
평창 다음은 베이징!…中 분위기 고조
입력 2018.03.01 (07:23) 수정 2018.03.01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창에서 바톤을 이어받아 차기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곳이 중국 베이징이죠.

중국에선 지금부터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데, 이번 올림픽 성적이 안 좋은게 오히려 자극이 되고 있는 분위깁니다.

김도엽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상하이 최고 번화가인 난징 동루.

이곳의 옥외 전광판에 우리 영사관이 만든 동계 올림픽 응원 영상이 등장했습니다.

[이민호/배우 : "안녕하세요 이민호입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유치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한중 관계가 경색된 이후, 옥외광고판에선 한국 관련 영상의 상영이 일절 허용되지 않았었는데, 동계올림픽이 그 빗장을 풀게 만든 것입니다.

해마다 빙등제가 열리는 베이징의 유명 관광지 롱칭샤.

올 겨울은 주 전시장이 동계 올림픽관입니다.

차기 개최지임을 알리는 상징물은 인기 촬영 장솝니다.

[베이징 시민 : "베이징 시민으로서,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평창 올림픽 폐막식에서 차기 도시를 알린 공연단의 소식은 한국 입성부터 준비, 공연 내용까지, 연일 주요 뉴스로 보도됐습니다.

[장이모/'베이징 8분' 총연출 : "공연은 중국 과학기술의 새로운 진보를 보여줬습니다. 과거와 완전히 다릅니다."]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심판 판정과 주최측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형성되기도 했지만, 이 또한 다음 도약을 위한 자극제로 삼는 분위깁니다.

중국은 우리가 쓴 14조 원의 7배가 넘는 100조 원을 투자해 동계 스포츠 굴기를 꾀할 테세입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도엽입니다.
  • 평창 다음은 베이징!…中 분위기 고조
    • 입력 2018-03-01 07:26:04
    • 수정2018-03-01 07:51:47
    뉴스광장
[앵커]

평창에서 바톤을 이어받아 차기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곳이 중국 베이징이죠.

중국에선 지금부터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데, 이번 올림픽 성적이 안 좋은게 오히려 자극이 되고 있는 분위깁니다.

김도엽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상하이 최고 번화가인 난징 동루.

이곳의 옥외 전광판에 우리 영사관이 만든 동계 올림픽 응원 영상이 등장했습니다.

[이민호/배우 : "안녕하세요 이민호입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유치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한중 관계가 경색된 이후, 옥외광고판에선 한국 관련 영상의 상영이 일절 허용되지 않았었는데, 동계올림픽이 그 빗장을 풀게 만든 것입니다.

해마다 빙등제가 열리는 베이징의 유명 관광지 롱칭샤.

올 겨울은 주 전시장이 동계 올림픽관입니다.

차기 개최지임을 알리는 상징물은 인기 촬영 장솝니다.

[베이징 시민 : "베이징 시민으로서,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평창 올림픽 폐막식에서 차기 도시를 알린 공연단의 소식은 한국 입성부터 준비, 공연 내용까지, 연일 주요 뉴스로 보도됐습니다.

[장이모/'베이징 8분' 총연출 : "공연은 중국 과학기술의 새로운 진보를 보여줬습니다. 과거와 완전히 다릅니다."]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심판 판정과 주최측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형성되기도 했지만, 이 또한 다음 도약을 위한 자극제로 삼는 분위깁니다.

중국은 우리가 쓴 14조 원의 7배가 넘는 100조 원을 투자해 동계 스포츠 굴기를 꾀할 테세입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김도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