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조지아주 고교서 교사가 혼자 권총 발사…피해 없어
입력 2018.03.01 (08:24) 수정 2018.03.01 (08:27) 국제
미국 조지아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교사가 혼자 있던 교실에서 총을 쏘는 사건이 발생해 학생들이 대피했다고 A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북쪽으로 145㎞ 떨어진 달턴고등학교에서 이 학교 사회과목 교사인 제시 랜덜 데이비슨(53)이 교실 문을 걸어 잠근 채 권총으로 총탄 한 발을 발사했다.

이 교사는 경찰과 30여 분간 대치하다 체포됐다.

교실에는 학생이 없어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총을 쏜 교사도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교사가 왜 총을 쐈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교사는 학교 풋볼팀 중계 아나운서도 맡고 있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총성이 울리자 놀라서 대피하던 학생 한 명이 넘어져 발목을 다쳤다고 경찰은 말했다. 학생들은 인근 노스웨스트 조지아 센터로 대피했으며, 연락을 받은 학부모들이 학생들의 안전을 확인했다.

현지 경찰관 브루스 프레이저는 AP통신에 "총을 쏜 교사가 구금된 상태"라고 확인했다.

이 학교에서는 1주 전쯤 총격을 가하겠다는 위협이 교실 바닥에 쓰인 것을 학교 관계자들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바닥에 쓰인 낙서와 교사의 권총 발사 사이에 연관이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 학교의 한 학부모는 "딸이 문자메시지를 보내왔는데, 어두운 교실에 웅크린 채 숨어있고 경찰이 총격에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참극이 있은 지 2주 만에 발생했다.

  • 美 조지아주 고교서 교사가 혼자 권총 발사…피해 없어
    • 입력 2018-03-01 08:24:48
    • 수정2018-03-01 08:27:14
    국제
미국 조지아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교사가 혼자 있던 교실에서 총을 쏘는 사건이 발생해 학생들이 대피했다고 A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북쪽으로 145㎞ 떨어진 달턴고등학교에서 이 학교 사회과목 교사인 제시 랜덜 데이비슨(53)이 교실 문을 걸어 잠근 채 권총으로 총탄 한 발을 발사했다.

이 교사는 경찰과 30여 분간 대치하다 체포됐다.

교실에는 학생이 없어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총을 쏜 교사도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교사가 왜 총을 쐈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교사는 학교 풋볼팀 중계 아나운서도 맡고 있었다고 경찰은 말했다.

총성이 울리자 놀라서 대피하던 학생 한 명이 넘어져 발목을 다쳤다고 경찰은 말했다. 학생들은 인근 노스웨스트 조지아 센터로 대피했으며, 연락을 받은 학부모들이 학생들의 안전을 확인했다.

현지 경찰관 브루스 프레이저는 AP통신에 "총을 쏜 교사가 구금된 상태"라고 확인했다.

이 학교에서는 1주 전쯤 총격을 가하겠다는 위협이 교실 바닥에 쓰인 것을 학교 관계자들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바닥에 쓰인 낙서와 교사의 권총 발사 사이에 연관이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 학교의 한 학부모는 "딸이 문자메시지를 보내왔는데, 어두운 교실에 웅크린 채 숨어있고 경찰이 총격에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격 참극이 있은 지 2주 만에 발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