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검찰, 김관진 전 장관 방산업체 금품수수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입력 2018.03.01 (11:29) 수정 2018.03.01 (11:42)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일(오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미국 방산업체로부터 1억 원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KBS 보도와 관련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전 장관이 미국 체류 기간 동안 미국 방산업체 로비스트로부터 8만 달러, 우리 돈 1억 원을 수수한 로비 정황을 기무사가 포착했다고 한다"면서 "이런 의혹은 2009년 기무사 보고서에도 담겼지만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채 유야무야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무사가 금품수수 사실을 포착하자 김 전 장관은 다섯 달 뒤 자신의 부인을 통해 4,500만 원을 돌려줬는데, 사실이 탄로 나자 범죄혐의를 지우기 위해 돈을 돌려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김 전 장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 여론조작 사건의 축소·은폐 지시와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참사 보고시간 조작 등의 혐의에 대해 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라며 "검찰은 당장 김 전 장관의 금품수수 의혹은 물론, 당시 기무사가 이 사실을 알고도 왜 제대로 된 수사를 하지 않았는지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김 전 장관이 청와대 안보실장과 국방부 장관까지 오른 행적으로 볼 때 이명박 박근혜 전 정부와 미 방산업체의 이해관계와 맞물린 것은 아닌지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검찰, 김관진 전 장관 방산업체 금품수수 의혹 철저히 수사해야”
    • 입력 2018-03-01 11:29:38
    • 수정2018-03-01 11:42:09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1일(오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미국 방산업체로부터 1억 원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KBS 보도와 관련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전 장관이 미국 체류 기간 동안 미국 방산업체 로비스트로부터 8만 달러, 우리 돈 1억 원을 수수한 로비 정황을 기무사가 포착했다고 한다"면서 "이런 의혹은 2009년 기무사 보고서에도 담겼지만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채 유야무야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무사가 금품수수 사실을 포착하자 김 전 장관은 다섯 달 뒤 자신의 부인을 통해 4,500만 원을 돌려줬는데, 사실이 탄로 나자 범죄혐의를 지우기 위해 돈을 돌려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김 전 장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 여론조작 사건의 축소·은폐 지시와 박근혜 정부 시절 세월호 참사 보고시간 조작 등의 혐의에 대해 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이라며 "검찰은 당장 김 전 장관의 금품수수 의혹은 물론, 당시 기무사가 이 사실을 알고도 왜 제대로 된 수사를 하지 않았는지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김 전 장관이 청와대 안보실장과 국방부 장관까지 오른 행적으로 볼 때 이명박 박근혜 전 정부와 미 방산업체의 이해관계와 맞물린 것은 아닌지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