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국GM 임단협 잠정 합의안 가결
한국GM, 지난해 적자 9천억 원…4년간 3조 원 육박
입력 2018.03.01 (11:43) 수정 2018.03.01 (12:10) 경제
한국GM이 지난해 9천억 원에 이르는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부와 산업은행에 따르면, GM 측은 한국 정부에 대규모 지원을 요청하면서 이런 내용의 지난해 실적 추정치를 제시했다.

GM은 지난해 한국GM의 당기순손실이 9천억 원에 이른다고 정부와 산은에 설명했다. 2014년 3천534억 원 순손실을 낸 이후 2015년 9천868억 원, 2016년 6천315억 원에 이어 4년 연속 대규모 손실을 기록한 것이다. 이 기간 손실 규모를 합하면 3조 원에 육박한다.

손실 규모가 커지면서 한국GM은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자본잠식 상태로 들어섰다. 부채비율은 2014년 말 435%에서 2015년 1천62%, 2016년 말 8만 4천980%로 폭증했다.

지난해 영업손실 추정치는 8천억 원을 기록했다. 한국GM은 2014년 -1천486억 원으로 처음 영업손실을 낸 이후 2015년 -5천944억 원, 2016년 -5천312억 원 등 손실이 확대됐다.

매출 추정치는 10조 7천억 원으로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9조 5천325억 원) 이후 가장 적다.

정부와 산은은 한국GM이 이처럼 부실해진 첫 번째 원인으로 GM 본사의 글로벌 전략 수정을 꼽았다.

GM이 중국과 북미 위주로 시장을 재편하는 과정에서 유럽과 인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등 주요 시장에서 줄줄이 철수했고, 계열사 오펠 등을 매각하면서 한국GM의 수출 판로가 사라졌다. 특히 2013년 쉐보레 브랜드를 유럽 시장에서 철수시킨 것은 한국GM에 직접적인 타격을 줬다.

한국GM의 대(對) 유럽 수출 물량은 2012년 13만 7천750대에 달했지만 2013년 6만 1천954대, 2014년 1만 2천419대, 2015년 5천923대, 2016년 1천752대, 지난해 205대로 줄었다. 한국에서 주로 생산하던 중소형자 모델 비중을 줄이고 대형 SUV나 픽업 등 고수익 차종에 집중한 것도 원인으로 분석된다.

GM의 불투명한 경영 방식도 부실화의 원인이 된 것으로 정부·산은은 추정하고 있다. 2016년 기준 한국GM의 매출원가율은 93.1%로 현대차(81.1%), 기아차(80.2%), 르노차(80.1%), 쌍용차(83.7%)와 상당한 격차가 있다.

정부·산은은 한국GM의 매출 원가율이 이처럼 높은 이유로 GM 본사로부터의 높은 차입이자율(4.8%~5.3%)과 연구개발(R&D) 비용 및 이전 가격 등 불명확한 업무지원비 부담을 꼽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GM, 지난해 적자 9천억 원…4년간 3조 원 육박
    • 입력 2018-03-01 11:43:38
    • 수정2018-03-01 12:10:34
    경제
한국GM이 지난해 9천억 원에 이르는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도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부와 산업은행에 따르면, GM 측은 한국 정부에 대규모 지원을 요청하면서 이런 내용의 지난해 실적 추정치를 제시했다.

GM은 지난해 한국GM의 당기순손실이 9천억 원에 이른다고 정부와 산은에 설명했다. 2014년 3천534억 원 순손실을 낸 이후 2015년 9천868억 원, 2016년 6천315억 원에 이어 4년 연속 대규모 손실을 기록한 것이다. 이 기간 손실 규모를 합하면 3조 원에 육박한다.

손실 규모가 커지면서 한국GM은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자본잠식 상태로 들어섰다. 부채비율은 2014년 말 435%에서 2015년 1천62%, 2016년 말 8만 4천980%로 폭증했다.

지난해 영업손실 추정치는 8천억 원을 기록했다. 한국GM은 2014년 -1천486억 원으로 처음 영업손실을 낸 이후 2015년 -5천944억 원, 2016년 -5천312억 원 등 손실이 확대됐다.

매출 추정치는 10조 7천억 원으로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9조 5천325억 원) 이후 가장 적다.

정부와 산은은 한국GM이 이처럼 부실해진 첫 번째 원인으로 GM 본사의 글로벌 전략 수정을 꼽았다.

GM이 중국과 북미 위주로 시장을 재편하는 과정에서 유럽과 인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등 주요 시장에서 줄줄이 철수했고, 계열사 오펠 등을 매각하면서 한국GM의 수출 판로가 사라졌다. 특히 2013년 쉐보레 브랜드를 유럽 시장에서 철수시킨 것은 한국GM에 직접적인 타격을 줬다.

한국GM의 대(對) 유럽 수출 물량은 2012년 13만 7천750대에 달했지만 2013년 6만 1천954대, 2014년 1만 2천419대, 2015년 5천923대, 2016년 1천752대, 지난해 205대로 줄었다. 한국에서 주로 생산하던 중소형자 모델 비중을 줄이고 대형 SUV나 픽업 등 고수익 차종에 집중한 것도 원인으로 분석된다.

GM의 불투명한 경영 방식도 부실화의 원인이 된 것으로 정부·산은은 추정하고 있다. 2016년 기준 한국GM의 매출원가율은 93.1%로 현대차(81.1%), 기아차(80.2%), 르노차(80.1%), 쌍용차(83.7%)와 상당한 격차가 있다.

정부·산은은 한국GM의 매출 원가율이 이처럼 높은 이유로 GM 본사로부터의 높은 차입이자율(4.8%~5.3%)과 연구개발(R&D) 비용 및 이전 가격 등 불명확한 업무지원비 부담을 꼽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