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대중국 분유 수출 42% 급감
입력 2018.03.01 (13:45) 수정 2018.03.01 (14:21) 경제
지난해 대중국 분유 수출이 40% 이상 급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유가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분유 수출액은 7천780만 달러 규모로 한 해 전(1억 2천150만 달러)보다 36.0% 줄었다.

특히 중국에 대한 분유 수출액은 2016년 1억 490만 달러에서 지난해 6천120만 달러로 41.6% 줄었다. 사드 사태 여파로 주문량이 급감했고, 중국 내 주요 판매처인 롯데마트 점포 영업이 대부분 중단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중국이 올해부터 분유 관련 규제를 강화하면서 대중국 수출은 더 까다로워졌다. 지난 1월 중국으로의 분유 수출은 178만 달러 규모로, 1년 전(586만 달러)보다 69.6% 감소했다.

중국 정부는 '영유아 조제분유 제품배합 등록관리법'을 시행해 심사를 통과한 업체에 한해 수출을 허가하고 있다. 또, 분유 공장당 3개 브랜드만 판매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국내 식품업계는 수출 기준을 통과한 제품을 중국 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에 정식 등록하는 등 분유 수출 확대에 힘쓰고 있다.

2008년 멜라민 분유 파동 이후 중국 분유 시장은 다논, 네슬레 등 세계적인 유명 브랜드 제품이 휩쓸고 있다. 중국의 새 분유 규제는 자국 분유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해석되지만, 인증을 통과한 해외 분유는 혜택을 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지난해 대중국 분유 수출 42% 급감
    • 입력 2018-03-01 13:45:08
    • 수정2018-03-01 14:21:33
    경제
지난해 대중국 분유 수출이 40% 이상 급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유가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분유 수출액은 7천780만 달러 규모로 한 해 전(1억 2천150만 달러)보다 36.0% 줄었다.

특히 중국에 대한 분유 수출액은 2016년 1억 490만 달러에서 지난해 6천120만 달러로 41.6% 줄었다. 사드 사태 여파로 주문량이 급감했고, 중국 내 주요 판매처인 롯데마트 점포 영업이 대부분 중단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중국이 올해부터 분유 관련 규제를 강화하면서 대중국 수출은 더 까다로워졌다. 지난 1월 중국으로의 분유 수출은 178만 달러 규모로, 1년 전(586만 달러)보다 69.6% 감소했다.

중국 정부는 '영유아 조제분유 제품배합 등록관리법'을 시행해 심사를 통과한 업체에 한해 수출을 허가하고 있다. 또, 분유 공장당 3개 브랜드만 판매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국내 식품업계는 수출 기준을 통과한 제품을 중국 식품약품감독관리총국에 정식 등록하는 등 분유 수출 확대에 힘쓰고 있다.

2008년 멜라민 분유 파동 이후 중국 분유 시장은 다논, 네슬레 등 세계적인 유명 브랜드 제품이 휩쓸고 있다. 중국의 새 분유 규제는 자국 분유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조치로 해석되지만, 인증을 통과한 해외 분유는 혜택을 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